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 한복판 작은 집, “우리 가족에 맞게 지은 집 어때요?”

[레저신문=오상민기자] ‘건축탐구-집’ 시즌3가 도심 속 작고 아담하고 편리한 집들을 소개한다.

30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EBS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건축탐구-집’ 시즌3에서는 ‘도심 속 나의 작은 집’ 편이 전파를 탄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엔 큼직한 주택들 사이로 유난히 눈에 띄는 집이

(사진=EBS ‘건축탐구-집’ 시즌3 스틸 컷)

있다. 이 집의 주인은 서울 도심 속, 마당이 있는 집에서 살고 싶었던 백지혜, 장종철 건축주 부부다.

두 사람은 집을 재산의 한 종류라기보다 살아갈 곳이라고 생각했다. 변하지 않을 주택가를 찾았다. 정방형의 작은 땅에 집을 지었다. 설계에만 1년이 걸린 10평 남짓한 집은 부부가 좋아하는 공간들로만 가득 채워져 있다.

추억이 깃든 물건을 수납할 수 있는 다락부터, 요리를 좋아하는 부부에게 맞는 40평형대의 부엌까지 이렇게 애정 어린 집에 길고양이들도 하나 둘 씩 들어와 오묘당이 됐다.

남산이 한 눈에 보이는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고운 자태로 선 집 한 채가 있다. 18평 전세 아파트에 살며 못 하나 마음대로 박기 어려운 상황에 내 집 마련을 꿈꾼 이진혁, 최주형 부부다.

한 층에 8평 남짓한 크기, 가족이 좋아하는 공간을 차곡차곡 쌓아 올렸다. 층마다 새로운 공간이 펼쳐지는 재미있는 집은 체력부자인 아들의 놀이터라고 한다.

직장과도 10분 거리에 있어 퇴근 후 가족과의 시간이 더 늘어났다고 하는 부부. 건축주 이진혁 씨는 내 몸에 맞게, 우리 가족에게 맞게 지은 집이라 편하게 살 수 있다고 말한다. 더불어 예비 건축주들을 위한 협소주택의 모든 것 또한 알려주겠다고.

한편 ‘건축탐구-집’은 집과 사람, 공간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