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유소연, 제34회 기아자동차-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우승5번째 내셔널타이틀 우승컵 획득, 우승상금 전액 코로나 기금으로 기부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유소연(30·메디힐)이 4개월 만에 복귀한 첫 실전 무대에서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의 우승컵을 차지했다.

지난 6월 21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USA-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2·6,929야드)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5,000만원) 4라운드에서 유소연은 72타를 기록한 뒤 우승을 확정지었다.

첫날 6언더파 공동 2위로 출발한 뒤 2, 3라운드에서 단독 1위를 달렸던 유소연은, 나흘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했다.

최종라운드에서 김효주(25)와 접전을 벌인 끝에 1타 차 우승을 확정지었다.

우승 상금은 2억 5천만 원이며 유소연은 전액을 코로나19 치유 기금으로 기부하기로 했다.

현재 미LPGA 투어에서 활동중인 유소연은 지난 2018년 6월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 우승 이후 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건 2015년 이후 5년 만이고, KLPGA 투어 통산 우승을 10승으로 늘렸다.

지난 2008년 신지애와 연장 3차전까지 가며 우승 경쟁을 벌이다 준우승에 머물렀던 유소연은 1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아쉬움을 떨쳤다.

한편 이번 우승은 유소연의 통산 5번째 내셔널 타이틀이다. 이미 2009년 중국, 2011년 미국, 2014년 캐나다, 2018년 일본 여자오픈에서 내셔널 타이틀을 수집한 데 이어 한국여자오픈 타이틀마저 따냈다.

2위는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줄인 김효주가 차지했으며 최혜진이 9언더파로 3위에 올랐다. 3라운드에서 유소연에 이은 2위로 마쳤던 오지현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3타를 잃으며 8언더파로 공동 4위에 만족해야 했다.

유소연(30·메디힐)이 4개월 만에 복귀한 첫 실전 무대에서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의 우승컵을 차지했다. <사진=kl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