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데일리뉴스
전북 순창엔 숲속 놀이터가 있다?…전기ㆍ가스 없는 자연 그대로 힐링 공간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전북 순창에 사는 생태 건축가 부부를 만났다.

4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금요일의 우리 집 4부 꿈꾸는 숲속 놀이터‘가 전파를 탄다.

전북 순창의 동네 목수 김석균, 이민선 부부가 있다. 좋은 손재주로 살기 좋은 집을 짓는 것은 물론 마을 집수리까지 나서며 어르신들의 사랑을 톡톡히 받고 있다. 생태 건축가인 부부는 8년 전 창고 하나를 집으로 개조한 후 마을에 정착했다.

평일 내내 바삐 마을 일을 도맡지만 그들에겐 금요일이면 아이들과 함께 찾는 곳이 있다. 각자 배낭을 메고 직접 빚은 술 한 병 챙기면 떠날 준비를 마친다. 향한 곳은 다름 아닌 마을 인근 야산이다. 자연을 즐기는 데 특별한 공간을 찾기 보단 쉽게 닿을 수 있는 야산을 택했다.

전기도 가스도 없기에 불 지피고 요리하는데 하루가 다 가지만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기에 불편함은 아무것도 아니다. 숲속 동네 목수 부부의 특별한 하루를 들여다보고 집이란 공간에 대한 의미를 되짚어 본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