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남양주 백봉산 자락 덕암사 도림스님, 메밀전병ㆍ꽃샐러드ㆍ산야초된장비빔국수로 ‘웃음꽃’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경기도 남양주시 덕암사와 평택시 수도사로 떠난다. 사찰의 맛을 느끼기 위해서다.

2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절밥 한 그릇 5부 절밥이 맛있는 이유‘가 전파를 탄다.

6성급 호텔의 한식 조리장을 그만두고 절에 들어가 사찰음식을 배웠다는 정재덕 요리사. 그가 사찰음식의 장금이를 찾아 여행을 떠났다.

산길을 올라 도착한 곳은 경기도 남양주시 백봉산 자락의 덕암사다. 홀로 지내는 도림스님을 도와 상추 심고, 금낭화도 딴다.

“작물을 가꾸는 게 네 가지라고 알고 있거든요. 땅, 바람, 물, 태양. 그런데 여기에 스님의 정성까지 들어가서 오늘은 다섯 가지로 이야기하고 싶어요.”

솜씨쟁이 도림스님이 말하는 절집 음식의 비법은 장맛이다. 스님은 고로쇠 물로 장을 담그는데, 한해 음식 맛을 이 장맛으로 판가름할 수 있단다.

오늘 도림스님이 해줄 음식은 메밀전병, 꽃샐러드, 그리고 산야초된장비빔국수다. 불가에서는 국수를 승소(僧笑)라고 부른다. 힘든 수행을 하는 절에서 스님을 웃게 하는 음식이기 때문이다. 꽃을 곁들인 국수 한 입에 마주보고 앉은 두 사람 얼굴에도 웃음꽃이 핀다.

이번에는 경기도 평택시로 떠나는 정재덕 요리사. 수도사에는 사찰음식 명장으로 지정된 유일한 비구 적문스님이 있다.

경내의 느티나무는 300년 수령의 거목. 계절마다 다른 표정을 짓는 이 나무가 스님에게는 자연의 이치를 가르쳐주는 스승이자 동반자다.

오늘은 때마침 느티나무 새순을 맏물로 따는 날이다. 느티나무 잎을 채취해 먹을 수 있는 기간은 단 2주다. 그렇기에 스님은 절밥에 기다림의 미학이 들어있단다. 식재료도 그리워하지 않으면 놓쳐버리는 탓이다. 적문스님은 부지깽이로 아궁이 두드리며 느티떡을 쪄내고, 정재덕 요리사는 과연 300년 세월을 한 입에 먹는 기분이라고 한다. 초파일 절식, 느티떡에 켜켜이 담긴 그리움을 느껴본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