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긴급재난지원금, 전통시장 국산품 소비 증가 이끌어
(사진=한국물가정보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가격조사 전문기관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이 전통시장의 국산품 소비 증가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 생활 안정과 경제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해 한동안 얼어붙었던 전통시장에 최근 손님이 늘어나 활기를 되찾고 있다.

특히 국산 곡물류 가격이 지난주보다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 주에는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시기적으로 가격이 변동되는 계절적 요인이 아닌 고객층의 수요변화 현상이다. 평소 가격이 저렴한 수입산 구매 소비층이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국산 곡물을 구매해 가격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건어물류에서는 햇멸치 상품이 출하되기 시작해 세멸치와 자멸치 가격이 내렸다. 채소류는 시기적 요인으로 가격 변동이 있었다. 그중 대파는 속이 딱딱해지며 꽃이 피는 시기다. 상품성이 떨어져 가격이 올랐고, 배추는 이번 주부터 햇배추가 출하되기 시작해 가격이 크게 내렸다.

이 밖에도 학교 단체 급식이나 식당이 주요 납품처인 피망과 고추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축산물류 중 닭고기는 줄곧 비슷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이대로 큰일 없이 이어지거나 종식된다면 성수기인 복날까지는 지금의 가격을 유지하다가 복날을 앞두고 크게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