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VR로 만나는 5ㆍ18광주민주화운동…21일부터 ‘시네광주 1980’
VR 상영작 ‘난민’

[레저신문=오상민기자] VR로 5ㆍ18광주민주화운동을 볼 수 있다.

21일부터 10일간 열리는 5ㆍ18민주화운동 40주년기념 영화제-시네광주 1980은 광주에 대한 기억과 국가폭력에 대해 다룬 국내외 VR영화들을 모아 선보인다.

서울시-광주시 공동주최로 열리는 첫 번째 영화제인 시네광주 1980은 코로나19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네이버TV로 5ㆍ18민주화운동을 다룬 장ㆍ단편 한국영화, 20세기에 자행된 국가폭력과 민중의 저항을 다룬 글로벌 초청작 등 60여 편의 작품을 순차적으로 온라인 상영한다.

5ㆍ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작 ‘10일’(2020)은 비상계엄이 확대되면서 광주시민들이 도청 앞 분수대 광장에 집결한 사건을 기점으로 5ㆍ18민주화운동이 전개되는 과정을 10일간 추적한 VR영화다. 광주 VR 콜렉티브가 제작, 색다른 관점으로 보는 신선함을 안겨준다.

‘아워 풋 프린팅’(2017)은 광주 금남로를 배경으로 3ㆍ1운동, 5ㆍ18 민주화운동, 그리고 촛불집회까지 한국사회의 역동적 변화를 살펴보는 VR 작품이다. ‘바람의 기억’(2019)은 일제강점기부터 강제노역, 가미카제, 제주 4ㆍ3 등을 한국과 일본의 두 젊은 무용수의 퍼포먼스로 풀어낸 영화다.

국가폭력이 어떻게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지를 보여주는 ‘난민’(2017 그리스)과 ‘보더라인’(2018 이스라엘) 등 해외작가들의 작품도 VR영상으로 볼 수 있다.

에두아르도 헤르난데즈 감독의 ‘난민’은 터키에서 그리스의 레스보스 섬까지 목숨을 걸고 플라스틱 보트에 몸을 실어 바다를 건너는 수천 명의 사람이 처한 비극과 여정에 대해 다루고 있는 VR다큐멘터리다. 이 작품은 난민의 상황을 감각적 볼거리로 대상화하는 것이 아닌 VR이라는 매체를 영리하게 활용하여 난민이 존재하는 세상으로 시야를 확장한 것이 특징이다.

아사프 마크네스 감독의 ‘보더라인’은 실제 일어난 사건을 기반으로 제작된 단편 VR다큐멘터리다. 끝없이 뻗어 있는 철조망 사이의 이스라엘과 이집트의 경계에 서있는 한 군인의 시점에서 시작해 관객들에게 사막 한가운데서 벌어지는 일들을 보여준다.

시네광주 1980 영화제는 개막작 ‘광주비디오 : 사라진 4시간’(이조훈 감독ㆍ2020) 영화 상영으로 영화제 포문을 열고 10일간 광주 프리미어, 광주의 기억, 글로벌 초청작, 광주VR, 특별상영 등 5개 섹션으로 나눠 네이버TV로 60여 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하승우 책임 디렉터는 “4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5ㆍ18민주화운동은 우리에게 많은 질문을 던져준다. 이후 세대가 이전 세대의 역사적 트라우마의 경험을 계승하는 포스트 메모리의 관점에서 5ㆍ18을 들여다봄으로써 5ㆍ18의 현재적 의미와 영화적 기억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