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용품 종합 금주의 핫이슈
<국내 여자 프로선수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드라이버는 캘러웨이 이었다>캘러웨이골프, 2020 KLPGA 국내 개막전 드라이버 사용률 조사결과 1위 달성

경기도 레이크우드CC에서 열린 KLPGA 개막전 참가선수 150명 대상 클럽 사용률 조사

드라이버 38% 사용률 5년 연속 1위 대기록 달성, 58%가 신형 매버릭 드라이버 선택

 

캘러웨이 골프가 5년 연속 드라이버 사용률 1위라는 대 기록을 달성해 화제다.
캘러웨이골프가 코로나 19 이후 전 세계 투어 최초로 재개된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에서 드라이버 사용률 1위를 달성 한 것. 
이번 조사는 KLPGA 투어 개막전이 열린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국내 투어 공식 기록업체 씨앤피에스(CNPS)가 참가선수 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이다. 국내는 물론 세계 최초로 골프투어를 개막한 KLPGA투어는 자연스럽게 선수들의 사용클럽에 관심이 쏠렸다. 그 결과 캘러웨이골프가 드라이버 사용률 1위에 그것도 58% 선수가 올 신형 매버릭 드라이버를 사용했다.
씨앤피에스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캘러웨이골프 드라이버 사용률은 38%로 1위에 올랐고, 2위 브랜드와는 거의 2배 차이를 보이며 압도적인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캘러웨이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선수 중 약 58%가 최근 업계 최초 AI 드라이버로 각광받고 있는 매버릭 드라이버를 사용해 올 시즌 전망을 밝게 했다.
한편, 캘러웨이골프는 페어웨이 우드(36.67%), 하이브리드(36.2%), 아이언(36%), 오디세이 퍼터(50.67%) 사용률에서도 2위 브랜드와 큰 격차를 보이며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캘러웨이의 아이언과 퍼터는 9년 연속 사용률 1위의 대기록을 달성하며 제품의 우수성과 선수들의 신뢰를 또 한 번 입증했다.
캘러웨이골프 측은 “KLPGA 투어 개막전 드라이버 사용률 1위를 5년 연속 석권한 비결은 혁신적인 제품 개발과 선수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 및 세심한 관리라고 생각 한다”고 밝힌 뒤 “올 해에도 팀 캘러웨이 선수들이 펼치는 활약과 캘러웨이의 혁신적인 제품들이 국내 골퍼들에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 참고자료 <CNPS 제공: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 클럽 사용률>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