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용품 종합 금주의 핫이슈
‘창립 40주년’ 맞은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 ‘볼빅’ 기념행사 가져연간 400만 더즌의 생산력  갖추고 80여개 국가에 수출
문경안 회장(왼쪽부터 네 번째)이 볼빅 창립 40주년을 맞아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행사를 갖고 케익 커팅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 볼빅은 “지난 40년의 노력을 발판 삼아 창립 50주년, 100주년까지 이어가는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가 되겠다”고 밝혔다. 
당초 볼빅은 40주년 기념행사를 성대하게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케익 커팅식으로 가름했다.
볼빅은 지난 2010년 컬러볼이라는 혁신적 아이디어를 통해 흰색 골프공으로 정의되던 골프볼 시장에 '컬러볼 혁명'을 일으켰다. 또한 세계 최초로 무광볼을 개발해 화제가 됐고 세계 골프공 시장에서 '컬러볼의 대명사'로 평가 받기에 이르렀다.
문경안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40년 동안 회사에 몸 담았던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모여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볼빅은 1980년 5월 창립 이후 1991년 충북 음성군 대소면에 연 생산 60만 더즌의 생산능력을 갖춘 제1공장을 준공했다. 이후 2008년에는 9년 연속 국내 제작 국산볼 수출 1위와 3년 연속 국산볼 국내 판매 1위를 달성했다. 2009년 문경안 회장 취임과 함께 컬러볼 시장 창출을 위해 연 150만 더즌으로 생산규모를 증설하기에 이르렀다. 
2012년에는 미국 현지에 볼빅USA 현지법인을 설립했고 2013년 미LPGA투어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 이일희가 볼빅의 골프공을 사용해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에는 무광 컬러볼 비비드(VIVID)를 출시했고 2017년도에 1700만 달러를 수출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9년 120억원을 투자해 제2공장(가동〮나동)의 신축을 완료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