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여행
차밭과 삼나무 산책로가 있는 풍경, 보성 녹차밭싱그러운 차밭과 뒤로 펼쳐진 푸른 남해 바다의 장관

물결치듯 일렁이는 차 이랑과 아름드리 삼나무가 어울려 그림 같은 풍경을 빚어내는 곳. 국내 최대 차 산지인 보성에 봄이 찾아왔다. 싱그러운 초록빛 차밭을 감상하고 직접 찻잎을 따고 덖는 체험도 하며 알싸한 차향에 취해 보자. 마무리로 해수녹차탕에서 땀을 쭉 빼고 나면 온몸 가득 건강한 에너지가 넘친다.

▲ 전남의 보물. 보성 녹차밭

전남 보성에는 많은 차밭 농가가 있다. ‘대한다업(주) 보성다원’은 그중 가장 규모가 크고 경관이 아름다운 곳이다. 국내에서 유일한 차 관광농원이며 흔히 줄여서 ‘대한다원’이라고 부른다. 대한다원은 일제강점기인 1939년에 개원했다. 해방과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폐허가 되었다가 1957년 고(故) 장영섭 회장이 대한다업주식회사를 설립하면서 지금과 같은 모습을 갖추기 시작했다. 입구에 서 있는 전신주 크기의 아름드리 삼나무 군락도 이때 조성한 것이다.

50만 평에 이르는 대한다원의 초록빛 차밭은 그 풍경만으로 전국의 관광객을 불러 모은다. 영화 <선물> <목포는 항구다>, 드라마 <여름향기> <태왕사신기>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의 촬영지로도 여러 번 소개됐다. 2012년에는 미국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관광지 50선’에 이름을 올렸고, 2013년에는 ‘세계의 놀라운 풍경 31선’에 한국에서 유일하게 대한다원이 선정되기도 했다.

싱그러운 초록빛 차밭을 감상하고 직접 찻잎을 따고 덖는 체험도 하며 알싸한 차향에 취해 보자. 마무리로 해수녹차탕에서 땀을 쭉 빼고 나면 온몸 가득 건강한 에너지가 넘친다. <사진=한국관광공사>

▲ 바다전망대와 차밭 전망대도 빼놓을 수 없는 명물

다원 탐방 코스는 짧게 20분에서 최장 60분까지 다양하다. 삼나무길과 CF광고 촬영지를 기본으로 멀리 남해가 보이는 바다전망대와 차밭전망대를 더하거나 뺀다. 차밭전망대로 향하는 길은 다소 가파르다. 차밭전망대를 지나 조금 더 올라가면 바다전망대와 닿는다. 날이 좋으면 차밭 뒤로 펼쳐진 푸른 남해바다를 볼 수 있다. 초록빛 카펫 같은 차밭 산책을 마친 뒤에는 녹차 향 가득 머금은 아이스크림도 맛보자. 휴식 공간인 ‘다원쉼터’ 1층에서 테이크아웃 음료와 아이스크림을 판매한다. 다원에서 생산한 최상급 녹차와 청정 녹차밭 암반수로 만든 녹차 라테, 녹차 셰이크, 녹차 아이스크림 등이 있다. 2층 녹차 전문 음식점에서는 차밭 풍경을 바라보며 녹차자장면, 녹차냉면, 녹차비빔밥, 녹차생돈가스 등 녹차를 이용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 융포해수녹차센터가 제공하는 기분좋은 힐링

차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한국차박물관도 함께 둘러보면 좋다. 차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차 문화를 공유하는 공간으로 2010년 9월에 문을 열었다. 1~3층에 전시실이, 5층에 전망대가 들어섰다. 1층 차 문화실에는 차 생산 과정을 디오라마로 만들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2층 차 역사실에서는 고대에서 현대까지 차와 관련한 유물 및 다기를 볼 수 있고, 3층 차 생활실은 다도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5층 전망대에서는 영천 저수지와 율포 앞바다가 어렴풋이 보인다. 보성군 내 차 생산업체의 대표적인 차 제품도 전시되어 있다.

여행 마무리는 율포해수녹차센터에서 한다. 대한다원에서 10분 거리의 율포솔밭해수욕장 바로 옆에 자리한 녹차해수탕이다. 지하 120m 암반층에서 끌어올린 바닷물과 녹차 우린 물을 사용한다. 몸에 좋은 해수와 녹차가 만났으니 힐링이 절로 된다. 탕에서 보이는 바다 풍경도 색다르다.

물결치듯 일렁이는 차 이랑과 아름드리 삼나무가 어울려 그림 같은 풍경을 빚어내는 곳. 국내 최대 차 산지인 보성에 봄이 찾아왔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