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달라진 서울 풍경 시민과 공유
왼쪽부터 2018년 4월 12일 서울식물원과 2019년 9월 19일 촬영한 서울식물원.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1972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항공사진을 촬영해 해상도가 높은 25㎝급으로 서울의 변화모습을 시민에게 공개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항공사진은 올해 촬영분과 공익사업 추진 시 보상기준이 돼 무허가건물 확인요청이 가장 많은 지역의 비공개 사진, 아날로그로 촬영된 필름사진으로 위치정확도가 개선된 사진 등 1만8275매를 오는 23일에 공개한다.

올해는 8회에 걸쳐 촬영을 실시했다. 항공사진 4828매를 취득해 시민이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서울지역을 한판으로 정사영상을 제작, 서울특별시 항공사진 서비스(http://aerogis.seoul.go.kr)를 통해 서울의 최근 모습을 시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2019년도 항공사진에는 지난해 개원한 서울식물원의 달라진 모습과 대단지로 개발이 진행되거나 완료된 지역인 신정1재정비촉진구역, 고덕주공주택재건축단지 등 최근 변화된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민간포털사이트와 비교해 봐도 신길9주택재개발지역, 거여2-1지구 재개발지역 등 서울시에서 제공하는 항공사진이 최근모습을 신속히 제공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그동안 공개하고 있던 2013년도 이전 항공사진은 국가보안지역으로 설정된 지역을 비공개하고 있어 시민공개율이 저조했다. 이러한 민원을 해소하고자 비공개사진을 보안 처리해 시민 공개율을 높이는 사업을 년차별 추진 중에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사진은 시민들의 재산권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시기인 1989년도를 포함 9개년도 5859매에 대해 비공개사진을 우선적으로 보안처리 완료했으며, 기존에 비공개됐던 용산구 한강로동, 강서구 내발산동 등이 포함돼 공개 전환된다.

다음으로 현재 구축돼 공개되고 있는 2009년 이전 항공사진은 아날로그 카메라로 필름을 스캐닝 과정을 거쳐 구축한 영상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는 1973년도 촬영된 필름사진 7588매에 대해 낱장 하나하나 위치보정작업을 거쳐 공개함으로써 연도별로 같은 위치의 변화된 모습을 쉽게 열람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했다.

최영창 서울시 공간정보담당관은 “항공사진 서비스가 최신성과 정확성을 바탕으로 시민에게 신속하게 자료를 공유하고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며 “항공사진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에서 잠재된 수요를 창출해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