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트레일 러너ㆍ작가 오세진, 강원도 원주 치악산 종주… 상원사에서 남대봉ㆍ향로봉ㆍ비로봉ㆍ구룡사까지
(사진=KBS ‘영상앨범 산’ 예고영상 캡처)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영상앨범 산’이 트레일 러너 작가 오세진의 치악산 종주를 카메라에 담았다.

15일 오전 7시 20분 방송되는 KBS 2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영상앨범 산’ 721회에서는 ‘보은의 산–치악산 국립공원 1부’ 편이 전파를 탄다.

이날 오세진의 치악산 종주는 성남탐방지원센터→상원골 주차장→상원사→남대봉→향로봉→곧은재→비로봉→구룡사로 이어지는 총 20.9㎞ 산행이다.

(사진=KBS ‘영상앨범 산’ 예고영상 캡처)

한반도의 중심부이자 강원도 내륙에 자리한 강원도 원주시. 접근성이 좋아 전국 어디서나 가벼운 마음으로 찾기 좋은 이 고장에는 웅장하고 험준한 산세로 유명한 원주의 진산, 치악산이 자리하고 있다. 백두대간 남서쪽에 위치하며 주봉인 비로봉(1288m)을 비롯해 해발 1000m 이상의 고산준령이 굽이치는 치악산은 영서지방의 명산이기도 하다. 겨울의 시린 기운이 가시고 옅은 봄기운이 차오르는 계절, 치악산의 진귀한 풍광을 찾아 1박 2일 종주 산행에 나선다.

(사진=KBS ‘영상앨범 산’ 예고영상 캡처)

치악산 산행에 앞서 일명 ‘작은 금강산’이라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는 소금산을 먼저 만난다. 기암괴석과 맑은 강물이 어우러진 원주의 명산이다. 소금산의 두 암벽 봉우리를 연결해 만든 출렁다리는 그 길이가 무려 200m에 달한다. 간현관광지에서 섬강의 물줄기를 따라 소금산으로 향하는 일행. 소금산 출렁다리로 이어지는 계단에 올라서면 송강 정철이 관동별곡에서 예찬했을 정도로 수려한 풍광이 펼쳐진다. 소금산의 절경을 향해 출렁다리를 건너는 일행. 발아래 펼쳐지는 섬강과 기암괴석의 아찔한 풍광은 소금산에서만 맛볼 수 있는 색다른 즐거움이다.

(사진=KBS ‘영상앨범 산’ 예고영상 캡처)

원주의 절경을 감상한 일행은 본격적인 산행을 위해 치악산 국립공원으로 향한다. 정상인 비로봉까지 오르는 길은 다양한데, 일행은 치악산의 매력을 제대로 느껴보기 위해 성남탐방지원센터에서 구룡사까지 약 20㎞에 이르는 치악산 종주 코스를 택했다. 이번 산행의 들머리인 성남탐방지원센터를 지나 상원사 탐방로로 들어서면 호젓한 산행을 즐기기에 그만인 울창한 숲길이 나타난다. 계곡에선 물줄기가 힘차게 흘려내려 봄이 온 듯 마음이 달뜬다. 서서히 흙보다 바위가 많아져 치악의 거친 면모가 드러난다. 그러나 일행을 숨 가쁘게 하는 오르막길에는 조릿대가 길벗이 되어주고, 일행의 노래 한 소절이 기운을 샘솟게 한다. 점점 고도가 높아지자 곳곳에 아직 녹지 않은 흰 눈이 일행을 반긴다.

(사진=KBS ‘영상앨범 산’ 예고영상 캡처)

산자락에 올라설 때는 봄 같던 풍경이 상원사에 가까워지니 어느덧 겨울 풍경으로 바뀌어 있다. 상원사로 오르기 직전에 올려다본 풍경은 꿈결처럼 느껴진다. 해발 약 1100m에 달하는 높이에 자리한 상원사는 치악의 너른 품을 한껏 즐기기에 제격. 이곳에 깃든 꿩의 보은 설화로 산의 이름이 바뀌었다고 하니 풍경이 다르게 느껴진다. 이어 남대봉(1181m)을 향해 가는 길. 봄기운이 잦아들고 시선이 향하는 곳마다 백옥같은 상고대가 피어있다. 남대봉을 지나 전망대에 올라서니 새하얀 눈꽃이 만발한 치악산의 능선이 펼쳐진다. 치악산 산행 첫날의 목적지인 향로봉(1042.9m)에 가까워지니 어느새 해가 넘어간다. 일행은 향로봉에서 하산한 후 이튿날 다시 산을 찾기로 한다.

(사진=KBS ‘영상앨범 산’ 예고영상 캡처)

향로봉에서 다시 이어지는 여정. 평탄하다가도 바위가 나타나고, 푸른 조릿대가 일행을 반기다가도 이내 겨울꽃이 피어나는 길. 치악은 비로봉에 닿을 때까지 내내 표정을 바꾸며 한껏 매력을 뽐낸다. 악명 높은 치악산 안에 이토록 다양한 풍경이 숨어있다. 비로봉을 코앞에 두고 황장금표가 나타난다. 조선 시대 왕실의 건축재로 사용되었던 황장목의 벌채를 금지한다는 경고문이다. 치악산이 황장목의 자생지였음을 알 수 있는 증표인 셈이다. 마침내 해발 1288m 비로봉 정상에 도착하면 여러 봉우리가 에워싼 치악산의 너른 품이 펼쳐진다. 계절을 넘어 은혜로운 풍광을 빚어내는 치악산의 아름다움을 ‘영상앨범 산’에서 만나본다.

한편 ‘영상앨범 산’은 전문 산악인이 아니어도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국내외의 명산을 찾아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느껴보고 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