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서울어린이대공원, 어린이 코로나19 감염 예방 위해 29일부터 임시휴장
(사진=레저신문 DB)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9일부터 광진구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을 임시 휴장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28일 어린이대공원과 가까운 곳에서 확진자가 발생돼 어린이 감염예방 차원에서 임시휴장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동물원, 어린이놀이터, 놀이동산, 주차장 등 모든 집객시설이 휴장에 들어간다. 단, 감염 위험이 적은 산책로는 현재대로 개방한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찾는 대표적인 공원인 만큼, 어린이 감염예방을 위해 부득이하게 임시 휴장을 결정했다”며 “안타깝지만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결정한 만큼 시민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현재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 중이며, 시민 안전확보를 위해 서울시 대응방향에 따라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