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튀니지의 그랜드 캐니언’ 미데스 협곡, 영화 ‘잉글리시 페이션트’ 배경 장엄한 아름다움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세계테마기행’이 북아프리카 모로코 여행을 이어간다.

13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기획 김경은ㆍ연출 김종탄)’에서는 ‘마그레브의 골목길, 북아프리카 5부작 시리즈의 4부 모험의 땅 그곳으로’가 전파를 탄다. 이날 큐레이터는 아랍어 통ㆍ번역가 윤희수가 맡았다.

튀니지의 그랜드 캐니언으로 불리는 미데스 협곡.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담은 영화 ‘잉글리시 페이션트’의 배경이 된 곳으로 장엄한 협곡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황량하고 건조한 사막 한가운데서 만나는 오아시스. 작은 폭포와 맑은 물이 가득한 신비로운 지형이다. 인근에는 수십만 그루의 대추야자를 키우는 오아시스 마을 토주르가 있는데 전통 농가를 찾아 가족들과 함께 갓 구운 빵과 올리브 오일을 나눠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튀니지를 벗어나 마그레브의 또 다른 국가, 모로코로 향한다. 지중해와 대서양이 만나는 지브롤터 해협에 위치한 탕헤르. 유럽 대륙과 14㎞ 거리에 있는 도시로 가장 높은 카스바의 성채에 오르면 바다 건너 스페인이 보인다. 14세기 전설적인 탐험가 이븐 바투타의 고향으로 메디다 골목에는 그의 무덤이 남아 있다.

블루 시티로 유명한 모로코의 쉐프샤우엔은 종교 박해를 피해 온 유대인들이 정착 후 집을 파란색으로 칠하면서 모로코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이 되었다. 마을 입구에서 만난 500년 된 전통 빵집, 화덕에서 갓 구운 빵을 맛보며 그곳에서 우연히 만난 주민의 초대로 모로코의 가정의 평범한 일상도 체험해 본다.

한편 ‘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하는 다큐멘터리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EBS 1TV에서 방송된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