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지나치게 늘어난 비거리, 골프 발전에 악영향 끼쳐”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골프협회(R&A), 장비 변경 논의 시작하나

[레저신문=이종현기자]

최근 늘어나고 있는 투어 선수들의 비거리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제기돼 주목된다.

전 세계 골프 경기의 규칙을 관장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골프협회(R&A)가 선수들의 샷 거리가 늘어나는 것은 골프 발전에 더 이상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따라 두 단체는 비공식적으로 지나치게 늘어난 비거리에 대해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최근 USGA와 R&A는 ‘디스턴스 인사이트 프로젝트’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는 지난 수십 년간 골퍼들의 비거리가 급격히 늘어났다는 점이 실렸다.

특히 1900년 당시의 선수들에 비해 1980년 선수들의 최대 비거리는 평균 80~100야드 가량 늘어났으며 코스의 전장도 이에 따라 꾸준히 늘어난 점이 지적됐다.

주말 골퍼들에게는 여전히 비거리 향상이 가장 큰 목표 중 하나다. 그러나 프로 경기에서는 비거리가 늘어나는 것이 꼭 바람직하지 않다. 그만큼 골프라는 스포츠가 단순해지기 때문이다. 양 대 단체가 우려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또한 골프장 전장의 증가는 막대한 비용 증가와 혼란을 안겨주기 마련이다. 마이크 데이비스 USGA 대표는 “계속해서 골프장을 확장하는 건 골프 종목에 해롭게 작용할 것”이라며 “비거리 증가 경향에 따라 ‘전략적인 코스 공략’이나 ‘기술적인 샷의 중요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점은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