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금주의 핫이슈
하나금융그룹, 2020년 시즌 골프단 라인업 완성 ‘함정우, 패티, 김유빈 합류’'KLPGA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과 '하나은행 싱가포르 여자오픈' 통해 골프 발전기여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 www.hanafn.com)은 2020년 년초를 맞아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의 새로운 라인업을 보강해 발표했다.
이번에 새롭게 보강된 선수로는 KPGA 코리안 투어의 차세대 흥행 아이콘인 함정우(26세)와 미국LPGA투어의 신인왕 후보인 패티 타바타나킷(Patty Tavatanakit 21세 태국) 그리고 KLPGA의 유망주인 김유빈(21세)선수다. 이들 세 선수는 앞으로 하나금융그룹 가족이 되어 뛰게 된다. 이로써 이민지(LPGA), 노예림(LPGA), 앨리슨 리(LPGA), 이승민(KPGA) 등과 함께  총 11명으로 그룹 골프 선수단의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코리안 투어의 차세대 흥행 아이콘인 함정우
2019년 SK텔레콤오픈에서 우승을 하면서 두각을 나타낸 함정우는 2020년 KPGA코리안투어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무대 유망주이다.
2019년 코리안투어 메이저대회인 SK텔레콤오픈에서 프로 첫 우승을  시작으로 2019년 KPGA코리안투어 제네시스 포인트 3위, 제네시스 상금순위 2위를 기록했다. 이후 2019년 하반기에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 2부투어에서 아베마TV투어 2승을 기록해 2020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풀시드를 획득했다. 
일관된 스윙과 퍼포먼스를 가진 함정우는 2019년 KPGA코리아투어에서 평균 타수 5위를 기록할만큼 안정된 플레이어이다. 함정우는 올 동계훈련을 통해 아쉬웠던 아이언샷과 퍼팅을 집중 훈련하고 있다.

▲미LPGA투어의 강력한 신인왕 후보 패티 타바타나킷
하나금융그룹 소속의 노예림과 함께 올해 미국LPGA투어의 강력한 신인왕 후보인 패티 타바타나킷이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에 합류한다. 
2019년 5월 27일에 프로무대에 데뷔한 패티 타바타나킷은 미국 AJGA(American Junior Golf Association)무대에서 이미 주목받는 유망주로 평가받고 있다. 2012년 주니어월드(11-12세부)우승했고, LA주니어오픈 2014년, 2015년 연속 우승했다, 특히 2014년 ‘캘러웨이 주니어월드 골프챔피언십’ 우승 때는 14세의 어린 나이로 193타, 23언더파로 대회 54홀 최저타 신기록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에는 미국의 3대 주요랭킹 (폴로 골프랭킹, 골프위크 걸스 주니어랭킹, 주니어골프 스코어보드랭킹스)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3관왕을 기록했다.
2017년에는 미국LPGA투어 5개의 메이저대회 중 ANA인스퍼레이션, US여자오픈,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한 바 있다. UCLA에 진학 후 패티 타바타나킷은 첫해부터 4승을 기록했다. 
2018년 패티 타바타나킷은 US여자오픈에서 공동5위를 기록하면서 로우 아마추어(Low Amateur) 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KLPGA의 강력한 신인상 후보 신예 김유빈과도 계약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에 합류하는 KLPGA 기대주인 김유빈 선수는 2016년 KLPGA점프투어 10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019년엔 KLPGA 왕중왕전 준우승을 차지하며 2020년 풀시드를 확했다.
김유빈은 초등학교 6학년인 13살 때 골프를 치는 할머니로 인해 처음 골프채를 잡았다, 2019년 영광CC 드림투어에서 자신의 최저타인 8언더파 64타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 샌디에고에서 전지훈련중인 김유빈은 172Cm의 좋은 신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임팩트 파워가 좋다. 올해 정규투어 강력한 신인왕 후보 중 한명인 김유빈은 1부투어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나금융 그룹 골프단 총 11명이 국내외서 활약한다.
2020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은 이로써 총 11명의 선수가 국내외서 맹활약을 펼치게 됐다. 기존의 이민지, 노예림, 앨리슨리, 허윤경, 슈이상, 박상현, 박배종, 이승민선수와 함정우, 패티 타바타나킷, 김유빈선수가 합류해 총 11명이 됐다. 
이종현 기자 huskylee12@naver.com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