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윤희수가 본 북아프리카 튀니지…튀니스ㆍ할와ㆍ카르타고 유적ㆍ코르부스 온천ㆍ오렌지 外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세계테마기행’이 새로운 여행지 북아프리카로 떠났다.

10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기획 김경은ㆍ연출 김종탄)’에서는 ‘마그레브의 골목길, 북아프리카 5부작 시리즈의 1부 튀니지 연대기’가 전파를 탄다. 이날 큐레이터는 아랍어 통ㆍ번역가 윤희수 씨가 맡았다.

해가 지는 땅으로 불리는 마그레브. 이슬람 문화권 가운데 아라비아반도를 동방이라고 했다면

그 서쪽에 있는 북아프리카는 서방이라는 뜻의 마그레브라 했다.

사하라 사막 남쪽의 아프리카와 전혀 다른 문화를 간직한 마그레브의 대표적인 국가는 바로 모로코와 튀니지다. 두 나라의 천년 도시에는 찬란한 문화유산이 가득하다. 지금부터 전설과 모험과 신비가 가득한 곳 마그레브의 골목길을 따라 떠난다.

윤희수는 튀니지 지중해의 항구 도시 튀니스에서 여행을 시작했다. 수백 개의 골목으로 이어진 메디나에는 아랍 문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전통 공예품이 가득했다. 거기에 달콤한 전통 과자 할와까지 맛볼 수 있었다.

지중해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포에니 전쟁을 벌였던 로마와 카르타고. 튀니스에는 찬란한 고대 도시 카르타고의 유적지가 남아 있다. 로마제국이 새로운 도시를 건설했지만 결국 지진으로 폐허가 된 곳에서 문명의 흥망성쇠를 느낄 수 있다.

지중해로 툭 튀어나온 캡본반도를 따라가는 길, 바다로 떨어지는 코르부스 온천을 만난다. 윤희수는 로마 시대부터 유명했던 온천수에 발을 담그고, 한겨울 바다로 뛰어드는 청년들의 패기를 느껴본다.

아프리카라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을 만큼 끝도 없이 펼쳐진 오렌지 나무도 만나 볼 수 있다. 지중해의 태양이 키운 튀니지 오렌지는 향기롭고 달콤해서 인기가 많다. 가까운 도시 나불은 도자기로 유명한데,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에서 내려온 아랍의 예술가부터 시작된 화려한 채색의 도자기 문화를 만날 수 있다.

수많은 이민족의 침입을 받은 베르베르인들은 적의 공격을 피하고자 산꼭대기에 집을 지었다. 윤희수는 요새 같은 마을 셰니니에 올라 곡식 창고 크사르를 보고 이슬람 신자들이 성지순례를 오는 모스크를 찾아 신비한 전설도 듣는다.

한편 ‘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하는 다큐멘터리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EBS 1TV에서 방송된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