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현대백화점, 지난달 롯데ㆍ신세계 제치고 소비자 관심도 1위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백화점업계 빅3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ㆍ커뮤니티ㆍ블로그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13개월간 빅3 백화점을 키워드로 한 총정보량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처음으로 현대백화점이 롯데백화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고 3일 밝혔다.

조사결과 롯데백화점이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줄곧 정보량 1위를 지켰으나 올해 1월 들어 현대백화점에 처음으로 1위 자리를 내줬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최소 월 4만2000여건 최대 5만2000여건으로 계속 2위 자리를 유지하다 이달 들어 5만2177건으로, 4만9577건의 정보량을 기록하는데 그친 롯데백화점을 2600건 앞서면서 1위로 올라섰다.

신세계백화점의 절대 정보량은 두 백화점과의 간격이 점점 멀어지고 있다. 지난해 1월말 해도 3만6812건으로 두 백화점에 비해 크게 밀리지는 않았으나 추세상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올 1월에는 2만6901건으로 줄었다.

이 같은 추세는 분기별(올해는 1월 한 달만 집계)로 소비자 관심도 점유율을 들여다보면 여실히 드러난다.

지난해 3개 백화점 전체 정보량 대비 롯데백화점의 분기별 점유율을 보면 한번도 40% 이하로 내려간 적이 없지만 지난달에는 처음으로 38.53%를 기록함으로써 40%대가 붕괴됐다.

반면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분기 내내 30%대였지만 이번 달에는 처음으로 정보량 점유율이 40%를 넘어서면서 톱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25.51%의 정보 점유율을 기록하더니 2분기엔 24.55%, 3분기 24.11%, 4분기 23.20%로 줄곧 하락한 후 이번 달에는 20.91%로 낮아지면서 20%대 붕괴를 눈앞에 두고 있다.

채널별 정보량을 분석한 결과 현대백화점은 뉴스와 블로그 채널에서 약진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카페 트위터 커뮤니티 등 채널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유튜브등 기타 채널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인스타그램에서 1위를 기록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