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여행, 카페 토르토니ㆍ항구도시 보카 지구ㆍ피게 자이언트 오믈렛 축제까지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세계테마기행’이 아르헨티나를 여행한다.

27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기획 김경은ㆍ연출 박중언)’에서는 ‘비욘드 아르헨티나’ 5부작 시리즈의 1부 ‘인생은 탱고다, 부에노스아이레스’가 전파를 탄다.

아르헨티나는 대한민국 영토의 27배가 넘는 드넓은 나라다.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는 16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카페가 있다. 1858년 문을 연 아르헨티나 제1호 카페 토르토니는 19세기 시민들의 휴식처로써 도서관, 극장, 심지어는 이발소의 역할까지 했다. 이곳에 오면 꼭 먹어야 한다며 현지인이 강추 메뉴를 제대로 먹는 법을 배워 본다.

쓰고 남은 철판과 페인트로 지은 알록달록한 건물이 특징인 보카 지구는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건너온 이민자들이 건설한 항구도시이다. 이들은 낯선 나라에서 가난한 이민자로 살게 된 삶의 애환과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탱고로 달랬고, 보카는 탱고의 중심지가 됐다. 누구나 마음만 있다면 거리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탱고 댄서와 호흡을 맞춰 볼 수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주 남서쪽에 있는 피게는 주민의 30~40%가 프랑스 이민자 출신으로 구성된 작은 마을이다. 이맘때면 온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이는 행사가 있다고 하는데, 바로 자이언트 오믈렛 축제다. 무려 달걀 2만 개와 햄 120㎏, 식용유 70ℓ 등 어마어마한 양의 재료를 지름 4.2m 팬에 부어 거대한 오믈렛을 만들어 먹는다고 한다. 뿌리를 잊지 않기 위해 시작된 축제는 모두가 함께 나누는 따뜻한 즐거움을 선물한다.

한편 ‘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하는 다큐멘터리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EBS 1TV에서 방송된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