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문래동 철강 골목의 변신…예술가들 새 둥지ㆍ새 상권 형성
(사진=K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다큐멘터리 3일’이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을 찾았다.

24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다큐멘터리 3일(연출 이지운ㆍ글 구성 박금란)’ 611회에서는 설 특집 ‘철(鐵)이 그리는 동네-10년 만에 문래동’이 전파를 탄다.

1960년대부터 영등포 일대 경공업 단지가 조성되고, 소규모 철공 업체와 철강판매업소들이 모여들며 자생적인 철강 단지를 형성한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동 철강 골목.

그곳에 새로운 이웃들이 찾아왔다는 소식에 ‘다큐멘터리 3일’이 10년 만에 다시 문래동 철강 골목을 찾았다. 10년 동안 열심히 타오른 불꽃 길을 따라 살아온 철공 장인들과 문래동의 새로운 식구가 된 이웃들을 함께 만났다.

비철, 특수용접, 알루미늄 등을 다루는 철공소들과 플라스틱 공예, 키링 공방, 도자기 공방, 제과점, 화실, 설치 미술 작업실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이 한 건물에서 작업 환경을 공유하고, 여러 협업 작업을 통해 자신들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상생하고 있다. 철공소 골목에 찾아온 예술가들과 그들로 인해 서로의 재능을 꺼내 보게 된 장인들, 쉬지 않고 꿈을 연마해가는 이곳이 바로 문래동 철강 골목이다.

문래동 철공소는 2009년 1380개에서 현재 1200여 개로 다소 줄긴 했지만, 여전히 굳건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거기에 더해 예술가들이 둥지를 틀고, 사람들을 따라 새로운 상권이 형성되고 있다. 문래동 사람들이 이 ‘공존’을 가꾸고, 지키는 방식은 무엇일까.

오랜 생명력은 낡은 것이 아니고 오늘을 만드는 원천이라고 말하는 문래동 사람들이 그리는 ‘함께 사는 동네, 문래동’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한편 ‘다큐멘터리 3일’은 제작진이 관찰한 72시간을 50분으로 압축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