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각종 회원권 소비자상담 여전히↑…플랫폼 회원권 관련 환급 문의↑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ㆍ분석한 결과, 2019년 12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9년 12월 소비자상담은 5만9662건으로 전월(5만9090건) 대비 1.0%(572건) 증가했고, 전년 동월(6만1317건) 대비 2.7%(∆1655건) 감소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비데 대여(렌트)’가 135.3%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각종 회원권’(131.5%), ‘정수기 대여(렌트)’(45.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비데 대여(렌트)’와 ‘정수기 대여(렌트)’의 경우 관련 업체의 파업으로 인해 고장 수리 및 정기 점검이 이루어지지 않아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았고, ‘각종 회원권’은 체육시설, 미용서비스 등 제휴시설을 이용할 수 없는 플랫폼 회원권 관련 환급 문의가 많았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높았던 3개 품목도 ‘비데 대여(렌트)’(825.0%), ‘정수기 대여(렌트)’(252.3%), ‘각종 회원권’(180.9%)이었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의류ㆍ섬유’가 4336건(7.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정수기 대여(렌트)’ 2491건(4.2%), ‘이동전화서비스’ 1730건(2.9%)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만6899건(30.0%)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5584건(27.5%), 50대 1만498건(18.6%)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ㆍA/S’(1만7856건ㆍ29.9%), ‘계약해제ㆍ위약금’(1만2152건ㆍ20.4%), ‘계약불이행’(9053건ㆍ15.2%) 순이었으며, 일반판매를 제외한 특수판매 중에는 ‘국내 전자상거래’(1만5173건ㆍ25.4%), ‘방문판매’(2857건ㆍ4.8%), ‘전화권유판매’(1837건ㆍ3.1%)의 비중이 높았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