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서울사랑상품권 17일 본격 발행
스티커 예시.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가 지역 내 소비증대와 소상공인 매출증대를 위해 발행한 서울사랑상품권을 설명절을 맞아 10% 특별 할인 판매한다. 300억원이 소진되면 기존 할인율인 7%만 적용된다.

서울시는 지난 10일 마포구 시범발행을 시작으로 15일 성동ㆍ강동ㆍ영등포ㆍ관악구(4개), 17일에 종로구ㆍ중구ㆍ중랑구ㆍ동대문구ㆍ서대문구ㆍ양천구ㆍ은평구ㆍ강북구ㆍ금천구ㆍ도봉구ㆍ동작구ㆍ성북구(12개) 총 17개 자치구가 서울사랑상품권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총 참여 자치구는 21개며 나머지 자치구도 순차적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소비자에게 상시 7%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판매하며, 소비자는 소득공제 30%를 적용받을 수 있다. 가맹점은 연매출액과 상관없이 상품권 결제 건에 대해선 결제 수수료가 없다. 또한 부가가치세 납부세액 공제대상에 상품권 결제액이 포함돼 세부담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현재 상품권은 자치구내 약 17만개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가능하며, 시는 연말까지 가맹점수를 대폭 확대해 누구나 주변에서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소비자들이 지역 내 상점에서 더욱 쉽게 이용하도록 해 소상공인을 돕는다는 착한소비 풍토를 자리잡도록 한다는 생각이다.

서울사랑상품권은 각 자치구별로 발행하는 상품권을 통칭하는 명칭이며 실제발행은 자치구별로 하게 된다. 예컨대 마포구에서 발행하는 상품권은 마포사랑상품권이 된다.

15일 발행을 시작한 4개구에서는 발행 시작 1시간 만에 5000만원 가까이 판매됐다. 발매 전부터 구매방법을 문의하는 등 시민들의 관심도 컸다. 또한 고객 영업전략에 서울사랑상품권을 활용하거나, 본인의 점포도 서울사랑상품권이 활용하고자하는 소상공인의 문의도 이어졌다.

또한 서울사랑상품권의 가능성을 본 일부 프랜차이즈와 소상공인 관련협회에서는 자체 마케팅에 서울사랑상품권을 활용하는 등 서울시와의 협업을 제안하고 있고, 서울시 또한 이들을 위한 업종별 활용사례 제안 등 맞춤형 설명회 개최를 계획 중이다.

상품권 구매는 현재 9개 앱(비플제로페이ㆍ머니트리ㆍ체크페이ㆍ농협올원뱅크 외 지방은행 5개소)에서 가능하며 구매할 수 있는 앱은 지속적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성만 노동민생정책관은 “상품권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시민과 소상공인의 목소리에 좀 더 귀를 기울이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울사랑상품권이 서울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밀접하게 자리잡아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