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고진영, 미국골프기자들이 뽑은 2019년 올해의 선수로 선정넬리 코다 제치고 가장 많은 표 받아, 오는 4월 마스터즈 개막 전날 시상

[레저신문=이종현기자]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25)이 미국골프기자협회(GWAA)가 선정한 2019년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지난 1월 8일(한국시각) GWAA는 회원 비밀 투표를 진행한 결과, 고진영이 넬리 코다(미국)를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고진영은 2019년 두 차례 메이저대회 우승을 비롯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4승을 올리며 세계랭킹 1위에 자리했다.

남자부에서는 브룩스 켑카(미국)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제치고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마스터스에서 그린 재킷을 걸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3위였다.

남자 시니어 투어에선 스콧 매캐런(미국)이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고진영을 포함한 3명의 수상식은 오는 4월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개막 하루 전날인 미국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린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25)이 미국골프기자협회(GWAA)가 선정한 2019년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사진=KLPGA>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