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화성시문화재단, 북유럽 재즈 디바 잉거 마리 ‘12월의 재즈 콘서트’ 개최
잉거마리 12월의 재즈콘서트 포스터. (이미지=화성시문화재단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화성시문화재단(대표 최형오)이 북유럽을 대표하는 재즈 보컬리스트 잉거 마리의 ‘12월의 재즈 콘서트’를 선보인다.

12월 1일 오후 5시 동탄복합문화센터 반석아트홀에서 개최하는 이번 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잉거 마리는 20여 년간 노르웨이 남부를 중심으로 꾸준히 음악활동을 해 온 보컬리스트로 2004년 데뷔 앨범 발표와 함께 북유럽 및 일본의 차트를 석권하며 로라 피지를 이어갈 유럽 재즈계의 새로운 스타로 주목받았다. 이어 발매한 앨범들 역시 아시아와 유럽 전역에서 커다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잉거 마리는 이미 열 차례가 넘는 내한 공연을 펼쳤을 만큼 한국에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2016년 이후 한동안 국내에서 만날 수 없었던 잉거 마리의 3년 만의 내한 공연으로, 잉거 마리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 온 라스무스 솔렘(피아노), 오둔 라모(베이스), 얄레 베스페스타드(드럼), 크리스치안 프로스타드(기타), 페르 윌리 아아세루드(트럼펫)로 구성된 밴드가 함께 한다.

이 공연에서는 잉거 마리의 대표곡들과 최근 발매 앨범 ‘Feels Like Home’ 수록곡 ‘Feels Like Home’, ‘When October Goes’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