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5가구 중 1가구 반려동물과 생활…85%는 반려견
(자료=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 조사 결과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는 가구는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18.8%에서 2018년 20.0%에 도달해 서울에 사는 5가구 중 1가구에 이르고 있다.

반려동물의 종류는 반려견(84.9%)이 대다수를 차지한 가운데 반려묘와 함께 사는 가구 비율도 최근 5년 새 3.6%p 증가(8.6%→12.2%)했다. 같은 기간 반려견 가구 비율은 4.0%p 감소(88.9%→84.9%)했다. 반려견 가구는 거주하는 주택형태나 가구원수와 관계없이 비슷한 비율을 보인 반면 반려묘는 1인 가구, 월세 거주자에게서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반려동물을 기를 때 어려운 점은 반려동물 종류별로 차이를 보였다. 반려견은 ‘혼자 두고 외출이 어렵다(63%)’, 반려묘는 ‘배설물, 털 등의 관리(63.5%)’를 각각 가장 우선으로 꼽았다.

또, 반려동물을 기른 경험이 있는 사람의 약 1/3(31.6%), 경험이 없는 사람의 12.7%가 향후 반려동물을 추가로 또는 새롭게 기를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10명 중 9명(90.7%)은 유기동물 발생의 가장 큰 책임이 ‘무책임한 소유자에게 있다’고 응답했다. 유기견(36.2%)에 비해 유기묘(47.2%)를 문제로 인식하는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반려동물의 보유실태와 생활환경, 유기동물에 대한 인식 등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ㆍ분석을 실시한 결과를 이와 같이 발표했다. 2018년 서울 서베이 자료와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를 토대로 이뤄졌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