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지하철 9호선 열차 6량화 완료…대곡소사선ㆍ신림선ㆍ신안산선 등 연계 노선에도 대응
지하철 9호선 혼잡도 변화 추이. (자료=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의 모든 열차가 6량화 완료됐다고 밝혔다. 4일부터 운행되는 모든 열차는 6량 열차로 투입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15년 3월 9호선 2단계 개통에 따른 혼잡도를 감소시키기 위해 혼잡도 개선 및 증차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해왔다. 2017년 12월 6량 열차 투입을 시작해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해왔다.

더 나아가 9호선의 혼잡도 개선을 위해 열차 운행시간표, 고객안전을 위한 시운전 일정 등을 고려해 올 11월 말에는 현재 37편성인 6량 열차를 40편성으로 늘려 운행할 예정이다. 이 경우 급행은 2편성, 일반은 1편성 늘어난 각 20편성씩 운행한다.

전 열차 6량화 완료 및 40편성 증편 시 첨두시간(오전 7시~9시)의 급행열차 혼잡도는 156%에서 137%로 19%p 감소하고, 일반열차 혼잡도는 107%에서 71%로 38%p 개선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9호선은 그동안 4량ㆍ6량 열차의 혼용 운행으로 인해 열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안내방송 및 행선안내기를 확인하고 열차를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전 열차 6량화로 인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서울시는 대곡소사선(2021년)ㆍ신림선(2022년)ㆍ신안산선(2024년) 등 연계노선 개통에 대응해 2022년까지 6량 6편성 증차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전 열차 6량화와 6량 6편성 증차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추후 열차운전계획 변경 등을 통해 혼잡도가 더욱 개선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