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한양도성ㆍ서울로7017, 연말 소원 성벽 쌓고 프러포즈하고
한양도성 AR소원성벽쌓기.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11월 1일 한양도성 낙산공원에 새롭게 생기는 AR존에서 새해소원을 빌어보는 것은 어떨까. 아이투어서울(iTourSeoul) 앱을 켜 소원 영상을 촬영한 후 전송하면 가상의 성벽에 내 소원영상이 뜬다. 조선시대 한양도성을 한 바퀴 돈 후 소원을 빌면 이뤄진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이색적인 사랑고백을 계획하고 있다면 서울로7017을 추천한다. 목련무대에 설치된 360도 회전하는 특수촬영 장비에 내 휴대폰을 장착하고 찍으면 세상에 하나뿐인 고백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5m 규모의 초대형 크리스마스트리에 새해소망을 적으며 소원도 빌어보자.

서울관광재단(대표 이재성)이 연말을 맞아 체험형 관광에 대한 높은 선호도, 영상 콘텐츠 중심의 미디어 수요가 증가하는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연말 관광 체험 프로그램을 이와 같이 선보인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은 서울로7017에서 진행되는 360˚ Real Love Story 캠페인, 한양도성 낙산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한양도성 AR 소원성벽 쌓기 캠페인이다.

시는 서울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한양도성과 서울로7017을 체험하면서 서울의 최첨단 기술을 엿보고 관광도 즐기며 연말 소원도 빌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서울로7017을 찾는 내외국인 방문객을 위해 준비된 360˚ Real Love Story(부제 : 서울로에서 360˚ 영상으로 사랑을 전하세요) 캠페인은 12월 9일까지 진행된다. 가족ㆍ친구ㆍ연인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총 4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온오프라인으로 다양한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세 가지 메인 프로그램 중 한 가지의 참여 인증사진과 퀴즈 미션을 완료한 참가자에게는 현장에서 바로 소정의 기념품이 증정된다.

조선 시대 수도방위를 위해 축조된 한양도성은 현존하는 세계의 도성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오래된 곳이다. 서울관광재단은 옛 선조들이 즐기던 순성놀이를 지금 세대에 맞게 되살려 보고자. 각자의 소원 영상을 촬영한 후 AR 기술로 구현된 가상의 성벽에 소원영상을 담을 수 있는 체험형 캠페인을 준비했다. 11월 1일부터 연말까지 상시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한양도성 낙산공원에 준비된 AR존에서 아이투어서울(iTourSeoul) 앱 가동→AR 카메라 구동→15초 동안 소원 영상 촬영→소원 영상을 가상의 성벽에 등록하면 된다. 이 영상은 개인의 SNS 계정에 올리거나 친구에게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혜진 서울관광재단 스마트관광팀장은 “서울의 유서깊은 문화유산인 한양도성과 도시재생의 상징인 서울로7017을 찾은 내외국인 방문객들이 더 즐겁게 그 장소의 역사와 의미를 체험할 수 있도록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캠페인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스마트하게 즐길 수 있는 체험형 관광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의 명소들을 더욱 활성화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