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투데이뉴스
팅그린 디지털 퍼터, 24일 개막 한국골프용품전서 국내 시장 첫선
팅 그린 디지털 퍼터 헤드. (사진=우암하이테크㈜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순수 국산 기술로 개발된 팅그린(Think green) 디지털 퍼터가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팅그린 디지털 퍼터의 개발사인 우암하이테크㈜는 2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개막하는 2019 한국골프용품전에 출품한다고 밝혔다.

올해 1월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카운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PGA 머천다이즈쇼에 참가한 팅그린 디지털 퍼터는 스마트한 기능으로 전 세계 바이들에게 주목받았다.

팅그린 디지털 퍼터의 장점은 자가 진단을 통해 골퍼의 자세 교정을 돕는다는 점이다. 퍼터 헤드에 장착된 디지털 가이드가 레이저 광선으로 퍼팅 라인을 제시하고, LCD 모니터로 스트로크 정보를 제공한다. 잘 못된 스윙 습관이나 실수를 쉽고 빠르게 체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디지털 기기이지만 작동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전원’ 버튼을 한 번만 누르면 디지털 가이드가 모든 기능을 스스로 작동한다. 어드레스에 들어가면 LCD 모니터에 스퀘어 표시가 나타나는데 이후 레이저 광선을 따라 스트로크하면 된다.

팅 그린 디지털 퍼터 디스플레이. (사진=우암하이테크㈜ 제공)

구매는 온ㆍ오프라인 어디든 가능하다. 눈에 띄는 건 ‘나만의 퍼터’를 콘셉트로 구매자의 선택 폭을 크게 넓혔다는 점이다. 퍼터 페이스 면적과 보디 색상, 샤프트 길이, 그립 사이즈ㆍ컬러를 취향에 따라 선택하고, 샤프트에는 이름까지 새길 수 있어 선물용으로도 안성맞춤이다.

디지털 가이드만 제거하면 공식 경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 가이드는 라운드 중에도 손쉽게 탈부착이 가능하다. 방수 기능까지 있어 날씨에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다.

팅그린 디지털 퍼터 패키지는 퍼터와 디지털 가이드, 퍼터 헤드커버ㆍ디지털 가이드 커버, 충전 케이블, 미니드라이버ㆍ나사, 골프공, 퍼팅매트(2m), 홀컵으로 구성됐다.

문태환 우암하이테크㈜ 부사장은 “자신은 바르게 친다고 쳤는데 홀컵을 벗어나는 경우가 있다. 평소 잘못된 습관이 몸에 배어 있거나 미세한 실수를 감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팅그린 디지털 퍼터를 사용하면 굳이 레슨을 받지 않아도 잘못된 스트로크 습관을 찾아내 퍼팅의 일관성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2019 한국골프용품전은 매일 선착순 100명의 참관객에게 골프양말 등 다양한 선물이 증정한다. 스크린 파3 골프대회와 니어핀 대회가 진행된다. 입장은 무료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