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기아차 초록여행, 제주지역 서비스 확대…11월부터 초록여행 제주 서비스 시행
노계환 기아자동차 CSR경영팀장(왼쪽)과 이보교 사회적기업 두리함께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그린라이트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기아자동차 초록여행은 지난 18일 장애인 전문여행사 두리함께와 장애인 제주여행 활성화를 위한 초록여행-제주서비스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그동안 수도권(서울ㆍ성남)과 영남권(부산), 호남권(광주), 충청권(대전), 강원권(강릉) 등 내륙중심으로 운영되던 초록여행이 ‘국내여행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제주지역까지 확대 운영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높이고, 무장애여행에 대한 만족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초록여행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시스템을 운영하며, 두리함께는 휠체어를 이용해 차량에 승차 가능하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 차량과 제주공항 픽업&드랍 서비스를 제공한다. 추후 사업 방향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기아차 초록여행은 2012년 6월 시작한 사회공헌사업으로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7년간 약 5만 명의 장애인가족의 여행 기회를 제공했다.

두리함께는 접근 가능한 여행의 기준을 만드는 무장애여행 전문 콘텐츠 그룹으로 2015년도에 설립되어 관광약자를 위해 장애유형별로 특화된 전문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이다. 이 협약에 따라 11월부터 매주(금~일요일) 제주로 떠나는 장애인가정의 여행이 제공된다.

초록여행-제주서비스를 이용할 장애인가정은 초록여행 사이트에서 간단한 회원 가입 후 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예약은 선착순이며, 가정 당 최대 4인으로 구성돼야 한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