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스페인 음식 어디까지 먹어봤니?…스페인 푸드 칼럼니스트 권혜림이 맛본 바스크 음식들
(사진=EBS ‘세계테마기행’ 방송화면 캡처)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세계테마기행’이 스페인으로 미식 여행을 떠났다.

21일 오후 방송된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기획 김경은ㆍ연출 신동신ㆍ양서윤)’에서는 ‘푸드 트립 스페인’ 5부작 시리즈 제1부 ‘행복한 미식 자치주, 바스크’가 전파를 탄다.

음식을 보면 그 나라가 보인다. 한 접시의 음식에는 그것을 먹는 사람들의 역사와 문화, 철학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이베리아반도 한가운데 자리한 스페인은 드넓은 메세타 고원과 불규칙한 해안선, 험준한 산악지대에 이르기까지 극적인 환경이 한데 모여 있다. 수세기 동안 많은 민족과 문명이 그 땅에 머물렀고, 다채로운 문화가 발달했다. 그 어울림의 시간이 남긴 빛나는 유산 중 하나가 음식문화다.

풍요로운 자연환경에서 나는 식재료를 바탕으로 하는 스페인 음식을 맛보는 것이 스페인이라는 나라와 가장 빨리 그리고 가장 깊게 친해지는 방법이다. 스페인의 어제와 오늘이 담겨있는 깊은 맛을 찾아 스페인 푸드 칼럼니스트 권혜림이 떠난다.

스페인 북부에 자리한 자치 지방 바스크는 이베리아 반도에서 가장 오래된 민족으로 알려진 바스크족이 그들만의 언어와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곳이다. 과거 먼 바다까지 노를 저어 어획을 나갔던 바스크의 어부에게 가장 중요했던 건 시간이다. 항구에 가장 빨리 돌아오는 어부만이 고기 값을 후하게 받을 수 있었던 100여 년 전의 상황을 재연한 조정 경기 레가타가 열리는 날이면 바스크 전체가 응원 열기로 들썩인다.

어부들이 고래를 잡으러 장기 여정을 떠날 때 물보다 먼저 챙겼다는 사과주 시드라는 바스크 사람들이 가장 즐겨 마시는 음료다. 권혜림은 9월에 열리는 축제 에우스칼 자이악에서 전통방식으로 제조되는 시드라의 새콤한 맛에 취해보고, 전 세계 미식가들을 열광케 하는 ‘한 입의 예술’ 핀초스를 맛봤다.

해발 565m 아냐나 염전 일꾼의 소금보다 짭짤한 땀과 바스크 남자들이 만든 미식협회 소시에닷 가스트로노미카에서의 정다운 만찬까지 스페인의 미식 자치주 바스크를 권혜림이 만났다.

한편 ‘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하는 다큐멘터리다.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EBS 1TV에서 방송된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