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국카스텐, 5개국 해외 아티스트 공연…‘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피날레 무대
록그룹 국카스텐.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광장에서는 10월 한 달 간 ‘시월의 어느 멋진 날, 홀가분 피크닉’을 주제로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4월부터 시작된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화려한 피날레 무대로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10월 공연은 오는 7일 록밴드 국카스텐의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해 알제리ㆍ독일ㆍ브라질ㆍ캐나다ㆍ러시아 등 5개국 해외 아티스트 공연과 제100회 전국체전 개최 기념 전국소년소녀합창단 특별공연 등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채로운 공연들을 만날 수 있다.

국카스텐은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역대 최장기간 가왕에 오른 보컬 하현우가 속한 4인조 록밴드로 시원한 가창력과 연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10월 한 달 동안 총 11회 공연이 진행되며, 가을밤에 어울리는 클래식 성악그룹 PLAY C, 다양한 장르의 크로스오버를 선보이는 진정훈&크로스오버밴드, 진한 블루스 음악을 들려주는 성기문 블루스밴드 등 총 19팀의 아티스트가 무대에 오른다.

또한 10월에는 시원한 바람이 부는 완연한 가을을 맞아 주변 직장인, 학생들이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점심시간 공연을 추가로 진행한다. 서울광장 잔디밭에 앉아 도시락ㆍ커피를 즐기며 음악과 함께 여유로운 점심시간을 즐길 수 있다.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4월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9월까지 총 50회의 공연을 진행했으며, 매월 다양한 테마에 따라 클래식, 뮤지컬, 마술쇼 등의 공연이 서울광장 야외무대에 올랐다.

특히 올해는 시민 아티스트 공개오디션을 최초로 진행해 약 90개 참가팀 중 최종 선발된 8개 팀이 서울광장 무대에 올라 열정 넘치는 공연을 펼쳤다. 공연이 없는 날에는 무대 위 시민라운지와 포토존을 운영해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기도 했다.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별도의 예약 없이 서울광장에서 제공하는 돗자리와 에어소파에 앉아 자유롭게 공연을 즐기면 된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10월은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을 마무리하는 피날레 공연으로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는 서울광장에서 문화예술과 함께 일상 속 여유를 즐겨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춘천 축제극장 몸짓, 볼라레 10월 기획 공연 ‘맘마, 대지를 날다’ 선봬 icon2019 서울정원박람회, ‘도시재생 가든로드’ 프로그램 안내 icon서울거리예술축제 3일 개막…덕수궁 돌담길ㆍ회현역 뒷골목 外 서울 곳곳이 무대 icon유럽 대표 한류 동아리, 벨기에 한국문화축제 개최…드림캐쳐ㆍ업텐션 공연 icon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2일 개막…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도 함께 개최 icon서울시, 남산 청소년 힐링 숲 체험 프로그램 운영 icon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2019 가락시장 가락몰 페스티벌 개최 icon한강 서래섬서 메밀꽃 축제 개최…매일 케이팝 공연도 icon예스24, 중고서점 내 문화 예술 접목 ‘아트굿즈 팝업스토어’ 운영 icon경제서 ‘2020 부의 지각변동’, 주간 베스트셀러 1위 icon서울시, 성동구치소 40년 기록 ‘여섯 개의 문, 닫힌 집’ 전시 icon앙상블 디토 앙코르 리사이틀, 10일 춘천문화예술회관서 연주 icon빽다방, 바리스타 자격 검정제 ‘빽's 바리스타’ 도입 icon춘천문화예술회관, 음악극 ‘김유정의 ‘봄ㆍ봄’ 공연 icon중국산→한국산 둔갑시킨 불법 라벨갈이 19명 입건 icon파리바게뜨 ‘파바 딜리버리’, 배달앱 요기요 제휴 프로모션…11일까지 6000원 혜택 icon파리바게뜨, 카페 아다지오 시그니처 100만잔 판매 돌파 기념 이벤트 진행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