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백야의 땅ㆍ비밀의 낙원’ 라플란드, 야만인의 땅에서 지구상 마지막 야생으로
(사진=EBS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세계테마기행’이 비밀의 땅의 베일을 벗긴다. 

16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EBS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기획 김민ㆍ연출 박세훈)’에서는 ‘숨겨진 세계, 라플란드’ 5부작 제1부 ‘백야의 땅, 비밀의 낙원’이 전파를 탄다. 이날 ‘세계테마기행’의 큐레이터이자 여행자는 한동훈 핀란드 국립오페라단 단원이다.

여름은 해가 지지 않고, 겨울은 암흑의 시간이 긴 땅을 각각 백야와 흑야라 부른다. 끔찍할 것 같지만 이 극단적 환경이 빚어낸 환상의 풍경이 있다. 북유럽에서도 더 북쪽으로 가면 사람이 살기엔 너무 척박하고 힘들어 오랫동안 황무지로 인식되어 온 라플란드(Lapland)다.

이곳은 '북쪽에 사는 야만인의 땅'이라 불리며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았던 숨겨진 세계다. 하지만 라플란드는 천혜의 자연환경이 남아있어 최근 유럽의 마지막 남은 야생으로의 여행을 즐기려는 마니아들을 설레게 한다.

1년에 딱 세 달간 열리는 지상 최고의 트레킹 코스인 스웨덴 쿵스레덴, 빙하가 빚은 절경 노르웨이의 북극해 피오르, 핀란드 숲과 호수에서 즐길 수 있는 진짜 휴식, 장엄하고 경이로운 풍경과 수많은 즐길 거리까지 숨겨져 있던 세계의 봉인 해제 기행이 바로 라플란드 여행이다.

라플란드는 핀란드와 스칸디나비아반도 북부 러시아의 콜라반도를 포함하는 유럽 최북단의 북극권 일대를 가리킨다.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러시아에 걸쳐 있는 광활한 땅이 라플란드인 것이다.

북위 66도 33분 북극권을 포괄하는 지역인 라플란드의 여름은 해가 지지 않는다. 한밤의 태양이 부리는 마법이다. 이곳 라플란드 사람들은 백야를 즐기기 위해 분주하다. 해가 지지 않는 땅에서 그들의 여름은 어떤 모습일까.

백야를 즐기는 방법은 다양하다. 로바니에미 작은 섬에 숨겨진 별장에서 연어 스테이크를 먹으며 평화로움을 즐기고, 여름휴가 중인 순록도 만나본다. 숲에 가면 놀라운 일이 펼쳐질 것이라는 노래를 따라 걷는 숲길. 발길 닿는 곳마다 달콤한 베리가 자라고 있다.

백야 아래 자란 베리는 이레네 씨의 비밀 레시피를 만나며 환상적인 요리로 재탄생한다. 핀란드 사람들은 집을 만들 때 가장 먼저 사우나를 지을 정도로 사우나를 사랑한다는데, 라플란드에는 더 특별한 사우나가 있다. 호수 위에서 사우나를 할 수 있는 사우나 보트다. 80도에 이르는 사우나를 즐기다 호수에 풍덩 빠지는 짜릿함은 여름 백야 놀이의 백미다.

한편 ‘세계테마기행’은 단순한 여행 정보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배낭여행자만이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하는 다큐멘터리다.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EBS 1TV에서 방송된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