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제13회 베어크리크배 한국시각장애인 골프대회 성료노블리스오블리주 정신 실천하는 베어크리크 호평

올해로 13번째를 맞는 ‘베어크리크배 한국시각장애인 골프대회’가 성황리에 끝났다.
지난 9월 2일, 베어크리크GC가 주최하고 대한시각장애인 골프협회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시력이 전혀 없는 전맹 부분(B1)과 시력이 일부 남아있는 약시 부분(B2)으로 나뉘어 펼쳐졌다. 시각장애인 선수와 일반인 코치가 2인 1조가 되어 경기에 참가했으며 경기방식은 공정한 실력 평가를 위해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했다.

경기위원은 베어크리크GC 멤버십회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한편 코치는 시각장애인 골퍼에게 기술적인 조언을 하며 함께 동행하며 플레이를 펼쳤다. 
전맹부분(B1)에서 유정일 선수가 넷스코어 114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윤상원 선수가 네트스코어 116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약시부분(B2)에서는 조인찬 선수가 네트스코어 95타로 우승을 차지했고, 이상헌 선수가 네트스코어 102타로 준우승 성적을 보였다.

대한시각장애인 골프협회 김진원 회장은 “시각장애우 골퍼들이 골프를 즐기기가 사실 쉽지 않다. 그럼에도 13년째 함께 본 대회를 개최하고 있는 베어크리크, 동행해주신 코치와 자원봉사자 여러분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대회를 주최한 베어크리크GC 이재종 본부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마지막 라운드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선수와, 동행하신 코치와 경기위원들게 감사를 드린다”며 “최근 패럴림픽에 골프 종목이 자주 언급되고 있어 머지않아 이곳에 계신 선수 여러분들이 직접 참여해서 메달까지 따는 모습을 상상해 본다”고 덧붙였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