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특집기획 금주의 핫이슈
‘티오프 시간 8분 고집’ 명문 퍼블릭, 내장산골프리조트엔 “다 이유가 있다”전장 7, 322야드 국제 규모의 명문 퍼블릭 골프장 부상 “고객이 먼저다”

수려한 내장산국립공원을 끼고 조성된 환상적인 퍼블릭코스가 있다. 특히 단풍이 만연한 가을 라운드는 이보다 더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 낼 곳이 없다.
지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2년에 걸쳐 만들어진 이곳은 건설 때부터 화제가 되었고 올해 개장을 한 이래 전국 골퍼들의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곳이 바로 대일개발(주) 김호석회장이 심혈을 기울여 조성한 내장산 골프리조트이다. 

전북 정읍시 신정동 일대 27만평 부지에 정규 18홀 대중제로 조성됐으며 리조트 2개동(21객실)을 갖추고 있다. 내장산 골프장을 조성하면서 무엇보다도 고객의 니즈를 최우선으로 했고 앞으로도 고객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한다. 따라서 내장산 골프장 측은 “골퍼가 우선이다”라고 말한다. 특히 1개월 간의 초청 라운드를 통해 일반 골퍼와 투어 프로의 쓴소리에 귀를 기울였고 핸디캡 설정도 보편타당하게 준비했다.

내장산골프리조트의 총 전장은 7,322yd로 국제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규모를 자랑한다. 챔피언십 토너먼트코스를 염두에 두고 설계했다. 국내외 대회를 유치하겠다는 애초의 계획을 통해 조성되어 프로는 물론 싱글부터 초보까지 다양한 만족도를 보이는 코스이다. 먼저 홍단풍 코스는 아늑한 계곡 속에서 공략하는 매력적인 곳이다. 높은 곳에서 멀리 볼 수 있는 원경의 아름다움과 홀과 홀 사이 자연림의 친환경 코스이다. 하지만 다양한 계곡과 핸디캡이 숨어 있어 산악 및 숲속 코스로 불리는 챌린지 홀이 많다. 청단풍 코스는 전망이 탁 트인 오픈 공간을 제공한다. 연못과 초화류 식재로 마운드 언듈레이션과 어울리는 건초지와 호수 코스로 설계했다.

내장산골프코스는 이렇듯 개성이 강한 인·아웃 홀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일출과 일몰의 시간까지 시시각각 변화하는 아름다운 코스를 만들어 낸다. 여기에 샷 밸류, 디자인의 다양성과 기억성을 높여 반드시 와서 도전과 목표를 실현하고 싶어 하는 곳이다. 그래서 붙여진 내장산골프장의 평가가 “한 번도 와보지 않는 골퍼가 있어도 한 번만 와본 골퍼는 없다”고 불린다.

특히 2개동의 리조트는 36평형 20실과 110평형의 1실로 운영되어 수도권부터 멀리 제주에서 까지 방문하고 있다. 각각의 실마다 서로 다른 컨셉의 인테리어로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어 숙박 본연의 편안함과 세련된 공간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내장산 골프장은 티업 시간을 8분 간격을 고집한다. 수도권의 보통 골프장이 6분과 7분 간격으로 티업을 하고 있다. 하지만 내장산CC는 고객들의 편안한 라운드와 쫒기지 않는 플레이를 위해 이를 철저하게 고집하고 있다. 내장 팀 수를 줄이고 18홀을 편안하게 라운드 할 수 있게해 다녀간 골퍼들로부터 진정한 명문골프 코스 운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무엇보다도 8분 티업시간을 지키다 보니 오히려 라운드 시간이 줄어 4시간 30분에 홀 아웃이 가능해 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라운드 후에 주변 볼거리 및 먹거리가 다양해 골프와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국립공원 내장산 단풍터널, 옥정호 구절초 지방정원, 정읍천 벚꽃길, 피향정 연꽃 등 4계절 내내 관광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정읍 특산품인 단풍미인(한우)을 비롯하여 귀리 등 전라도만의 푸짐한 인심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맛집들이 많다.

▲ 시간은 금이다. 하지만 금보더 더 소중한 것은 고객이다.
시간은 금이다. 시간을 잘 쪼개서 쓰면 1년이면 매일 1팀씩만 더 받더라도 수천만원의 이익이 창출된다. 그래서 대다수의 골프장은 7분, 6분30초 심지어는 6분 간격으로 티업을 한다. 여기에 주말에는 추가 팀을 끼워 넣기까지 한다. 라운드 시간이 5시간에서 5시간 30분 이상 걸릴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하지만 내장산 골프장은 8분 티업을 고집하고 있다. 매출이 우선이 아닌 고객과의 신뢰 그리고 약속이 먼저라는 이유다. 

주변 18홀 골프장에서 80팀~90팀을 소화 하는 반면 내장산골프리조트는 70팀 이내로만 운영한다. 하루  한 팀씩 100만원씩만 계산해도 10팀이면 1천만원이다. 이를 한달 그리고 일년으로 계산하면 어마어마한 매출 손해를 감수하는 것이다. 내장산 골프리조트는 골퍼의 품격과 진정한 라운드의 편안함을 위해서 기꺼이 시간을 고객에게 1분 더 할애하는 이유이다.
여기에 골프텔은 잠만 자는 곳이 아닌 함께 공감하고 교감 할 수 있는 곳으로 제공된다. 와인 한잔 하면서 반짝이는 별빛을 감상 할 수 있는 진정한 힐링 공간인 것이다. 
전 객실이 “발리에서 생긴 일, 티파니에서 아침을, 앤디워홀과 진한 커피를” 등 스토리를 담아내고 있다. 스토리 텔링이 있는 골프 숙소인 것이다.

산속에 자리한 리조트의 테라스에서 마시는 원두커피와 그 향을 평생 기억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가을 불어오는 바람에 흩날리는 국화향기 맡으면서 플레이 할 수 있도록 배려한 곳이 바로 내장산 골프리조트이다. 올 가을 가장 플레이 하고 싶은 골프장을 뽑으라면 서슴치않고 내장산 골프리조트를 강력 추천 할 것이다. 
내장산골프리조트는 전주와 광주 등 인근 대도시에서 40분 이내의 거리에 위치해 있고 서울 용산과 수서에서는 KTX 및 SRT 열차를 이용 1시간 30분이면 현장에 도착할 수 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