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한옥 신축ㆍ수선 공사비 최대 1억8000만원 지원
서울 은평구 진관동 한옥 비용지원 사례.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내 어디서나 한옥을 수선하거나 신축할 경우 서울시로부터 최대 1억8000만원의 보조금ㆍ융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각 구청을 통해 상시 접수받는다.

서울시는 기존에 북촌 등 한옥밀집지역에 한정했던 한옥 지원 범위를 2016년 서울시 한옥자산선언 이후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지금은 서울 어디서나 한옥 신축ㆍ수선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올 3월엔 서울특별시 한옥 등 건축자산의 진흥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지붕, 단열, 창호, 담장 공사 등 부분수선 보조금을 종전 1000만원(한옥보전구역 내 15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상향하고 추가적으로 융자금 1000만원을 지원할 수 있게 개선했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지붕 누수 문제가 심각한 한옥들에 실질적인 공사비 지원을 함으로써 거주환경 개선은 물론 한옥 목재의 부식을 방지해 구조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옥 비용 지원 신청은 각 구청 건축과를 통해 접수받는다. 지원 금액은 서울시 건축자산전문위원회의 심의 등 절차를 거쳐 결정된다. 구체적인 지원기준ㆍ절차는 서울한옥포털(http://hanok.seoul.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가 2001년 북촌마을가꾸기 사업을 통해 한옥 비용 지원 제도를 도입한 이래 지금까지 지원한 금액은 1059건에 360여 억 원에 이른다. 올해에만 7월말 기준으로 75건에 31억 원을 보조금ㆍ융자금을 지원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한옥은 전통문화를 담은 문화유산인 동시에 사람들이 살아가는 생활공간”이라며 “서울시는 한옥에 사는 사람, 한옥에 살고 싶어 하는 사람을 위한 다양한 한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가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