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고척스카이돔, 서울시 대표 문화체육시설로 발돋움…한국야구사ㆍK-Pop스타 발자취 한눈에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자리한 고척스카이돔 포토스팟.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고척스카이돔이 서울시를 대표하는 문화체육시설로 거듭나고 있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 프로야구 10개 구단의 유니폼 및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공연 사진을 볼 수 있는 아카이브존을 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고척스카이돔은 2019년 8월 현재까지 약 385만명이 찾았다.

우선, 공단은 키움 히어로즈와 협업을 통해 고척스카이돔 내야 3루 측 복도에 KBO 10개 구단의 홈ㆍ원정 유니폼과 구단 관련 스토리를 볼 수 있는 KBO 존(ZONE)을 조성했다. KBO 존에는 유니폼 외에도 각 구단별 창단연도와 우승연도, 구단 명칭의 유래, 구단과 관련된 재미있는 일화 등도 소개하고 있다.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자리한 고척스카이돔 내 KO 존. (사진=서울시 제공)

또한, 내야 1층 복도에는 BTS(방탄소년단)를 비롯해 아리아나 그란데, 샘 스미스, 메탈리카, 마룬5 등 고척스카이돔을 찾은 유명 아티스트들의 공연 포스터를 전시한 포스터 포토존도 구축했다.

특히 포스터 포토존에는 2015년 10월 고척스카이돔 첫 공연을 개최한 엑소(EXO), BTS, 워너원, 젝스키스 등 주요 케이팝(K-Pop) 스타들의 싸인도 볼 수 있다.

또한 경기장 보행광장에는 프로야구 레전드 선수의 손도장과 사인을 새긴 핸드프린팅 조형물도 설치했다. 이밖에 고척스카이돔 관련 좋은 사진구도를 알려주는 고척돔 포토스팟도 만날 수 있다.

서울 구로구 고척동에 자리한 고척스카이돔 핸드프린팅 조형물. (사진=서울시 제공)

한편, 공단은 지난 2018년 12월 고척돔에서 공연을 하는 아티스트를 위해 공연자 대기실을 최고 수준으로 리모델링했고, 가족 팬들을 위해 별도 수유실을 마련하는 등 관람객 편의제공에 힘써왔다. 또한 전설적인 메이저리그(MLB) 야구선수 요기 베라의 사진을 담은 주출입구를 조성하고, 연고구단인 키움 히어로즈와 함께 금년 10월 중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유니폼 액자장식과 국내 스타선수 사인볼, 배트장식 등 경기장 곳곳에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밖에도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를 망라한 스포츠 복합 문화시설의 특색에 맞춰 그간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러진 다양한 국내외 유명 인사들의 공연사진을 지속적으로 확충ㆍ전시해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