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ARㆍVR로 104년 만에 복원
1구역 돈의문상회 앞.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돈의문이 디지털 기술로 복원돼 시민에게 돌아온다. 104년 만이다. 서울시는 문화재청ㆍ우미건설ㆍ제일기획과 함께 협력해 추진한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AR(증강현실)ㆍVR(가상현실)로 복원한 돈의문’을 20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0일 오전 10시 돈의문 옛터에서 돈의문 IT 건축 개문식을 개최하고 ARㆍVR 체험 등 프로그램이 진행했다.

이번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는 지난 100여 년간 돈의문의 복원을 가로막았던 교통난‧보상 문제 등 현실적인 제약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의 첨단 기술인 AR과 VR로 돈의문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먼저, 자체적으로 개발한 돈의문 AR(돈의문 AR체험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정동사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과거 돈의문의 웅장한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시간대에 따라 4가지 이상의 그래픽이 구현돼 돈의문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특히, 2010년 서울시가 발행한 ‘돈의문 복원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에 돈의문 축조기법과 원위치에 대한 고증, 복원 계획 등이 포함돼 있다. 이를 바탕으로 문화재청 자문위원인 김왕직 명지대 교수, 단청 전문가 정병국 동국대 교수 등 학계 전문가의 철저한 고증과 시각특수효과 전문기업 등의 참여로 복원 작업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돈의문 IT재현의 체험을 확장하고 돈의문 박물관 마을 신규 관광객 유입을 활성화하기 위해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3층 규모의 체험관도 운영한다. 돈의문 디오라마(축소모형)와 과거사진 전시 등을 만나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돈의문 가상체험 VR존을 통해 돈의문 주변을 둘러보고 성곽에 오르는 실감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은 2000년 역사를 간직한 역사도시이자 세계적인 현대도시로서 과거의 역사를 현대의 기술로 만나볼 수 있는 이번 복원 작업은 대단히 큰 의미가 있다”며 “돈의문 복원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문화재와 테크놀로지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체험자원,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