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교통공사, 서울 지하철 모바일 스탬프 투어 진행
경복궁 광화문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오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서울 지하철 모바일 스탬프 투어’를 진행한다. 지하철로 손쉽게 갈 수 있는 서울의 명소를 소개하고, 완주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다.

스탬프 투어는 올해로 6번째를 맞이하며, 지난해에는 약 1만명이 참여했다. 자체 설문조사 결과 92.2%가 만족했다고 응답했을 만큼 이용객들에게 사랑 받는 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투어의 주제는 ‘또타와 함께 하는 칠링 여행’이다. 칠링 여행은 가볍고 느긋한 여행을 의미하며, 칠링(chilling)은 ‘느긋한 시간을 보내다’라는 뜻을 지닌 영단어다. 공사는 이와 어울리는 다양한 12개의 테마 코스를 준비했다. 신규 6개ㆍ기존 6개다.

신규 테마 코스로는 석촌호수(잠실역)ㆍ호수 인근 카페거리(석촌역) 등 송파구 내에서 사진 찍기 좋은 장소로 유명한 ‘낭만가득 송리단길‘, 북서울꿈의숲(미아사거리역)ㆍ서울식물원(마곡역) 등 서울에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초록초록한 도심 속 쉼터‘ 등이 있다.

2018년 스탬프 투어 설문조사 결과 만족도가 높았던 기존 테마 코스 6개는 올해도 즐길 수 있다. 생생한 가상 재난체험(시민안전체험관 등), 고궁 나들이(경복궁 등), 서울로7017(만리동광장 등), 한강과 야경의 콜라보(선유도공원 등), ‘막힘없이 걷자! 경춘선 숲길(공릉동 도깨비시장 등)’, 독립운동 그 현장을 가보다(탑골공원 등) 코스가 2018년에 이어 다시 선정됐다.

스탬프 투어에 참여하려면 휴대전화에서 ‘또타 지하철’ 앱을 내려 받고, 지하철에 탑승한 후 스탬프 투어 메뉴를 실행한다.

완주 조건은 총 12개 주제 중 8개 이상을 방문해 스탬프를 받는 것이다. 테마 코스별로 소개된 주요 명소 중 1개소만 방문하더라도 해당 코스 완주를 인정한다.

완주자 등록의 경우 지난해는 공사 누리집에서 인증 및 등록을 수동으로 진행했지만, 올해는 스탬프 8개 이상을 받으면 ‘또타 지하철’ 앱에서 자동으로 설문조사가 생성된다. 이를 마치면 자동으로 기념품 신청까지 완료돼 편리하다.

올해는 총 1000명에게 기념품을 증정한다. 지난해 531명보다 크게 늘어난 규모다. 추첨 기념품 또는 선착순 기념품만 증정했던 이전 스탬프 투어와 달리 선착순 기념품(휴대용 칫솔 살균기ㆍ500명)과 추첨 기념품(또타 인형ㆍ500명)을 모두 증정한다. 기념품 배부기간은 11월 11일부터 18일까지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 스탬프 투어는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데, ICT 기술을 이용해 휴대전화로 더욱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라며 “국내 명소를 돌아보고자 하는 최근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많은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한 서울 나들이를 즐기고 기념품도 받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