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8개 도시재생 후보지서 축제ㆍ체험 사업 실행…30일 구일역 일대 미가로 블록파티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8월 15일부터 10월까지 북촌 가회동, 구의역 일대, 면목동, 홍릉 일대 등 8개 도시재생 후보지에서 지역 축제와 체험 행사 등 소규모 재생사업이 펼쳐진다.

서울시는 지난 100여 일간 후보지 단계에서부터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각 지역의 특성을 강화함과 동시에 도시재생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지역 축제와 체험 행사 등이 소규모 재생사업으로 마련됐다.

8개의 후보지 중 가장 먼저 소규모 재생사업을 선보이는 북촌 가회동 일대에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기획으로 600년 북촌 한옥길 축제 ‘한옥, 문을 열다’가 15일부터 나흘간 열렸다.

북촌 가회동 일대에 이어 구의역 일대에서는 동부지방법원 이전 이후 침체된 음식문화거리 ‘미가로’ 주변에 새로운 동력을 부여하기 위한 블록파티가 오는 30일 개최된다. 미가로 블록파티는 주변 맛집들이 매력적인 요소들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어 그 가치의 재조명을 목표로 삼고, 지역 주민, 인근 대학생, 성수~건대 일대 방문객 등을 미가로로 끌어들이기 위한 고민 해결과정에서 주민들이 직접 낸 아이디어로 기획됐다.

이 외에도 효창공원 일대의 지역자산을 활용한 마을축제 독립마켓(9월 6일~7일), 면목동 일대의 지역산업인 봉제산업과 연계한 업사이클링 패션위크(9월 21일~22일), 홍릉 일대의 연구단지 오픈 하우스 등 그린 사이언스캠프(9월 27일~28일), 홍제역세권의 유진상가 재활성화를 위한 스토리텔링 마케팅 상인학교(9월 19일~10월 30일) 등이 순차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도시재생 후보지의 소규모 재생사업이 마무리되는 10월께 그 동안의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통해 구체화된 핵심사업과 소규모 재생사업의 결과를 포함한 성과 공유회를 개최하고, 최종 공모를 통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정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도시재생 후보지 거버넌스 구축사업과 소규모 재생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 이전부터 추진주체의 역량을 강화하고 각 지역에 필요한 재생사업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활성화계획 수립과 재생사업 구체화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면서 시민 체감형 도시재생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