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외국인에 가장 인기 있는 서울 도보해설 관광코스 어디
온라인 이벤트 포스터.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외국인이 가장 걷고 싶고, 인기 있는 서울의 거리는 어디일까. 서울시는 경복궁, 창덕궁, 북촌 등 서울의 주요 관광 명소 구석구석을 걸으며 서울만의 매력을 발견하는 서울 도보해설관광의 코스 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화관광해설사의 전문적인 설명을 들으며 무료로 서울을 탐방하는 서울 도보해설관광 프로그램은 ‘전통문화 중심지역’, ‘근대문화 중심지역’, ‘생태복원지역’ 등 33개 코스로 나뉜다. 지난해 14만6000명이 이용하는 등 국내외 관광객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이벤트는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이나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며, 오는 9월 30일까지 서울 도보해설관광을 이용한 후기를 남기면 된다. 참가방법은 서울 도보해설관광 예약사이트(http://english.visitseoul.net/walking-tour)를 통해 체험하고자 하는 코스 예약을 진행하고, 체험 이후 서울 도보해설관광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doboseoul)에 인증샷 및 후기를 올려 참여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1팀(3명)은 10월 초 서울 도보해설관광 페이스북에 공지하고, 경품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외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코스 5개를 선정하고 서울 도보해설관광 SNS에 홍보해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을 경험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특색 있는 서울 도보해설관광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선보여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여름철 서울 도심의 야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서울로 야행’ 코스와 무더위에 지친 하루를 시원하게 해줄 ‘청계천 1’코스가 많은 이들이 찾는 코스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은영 서울시 관광산업과장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서울 도보해설관광 코스를 널리 알리고, 외국인들이 서울의 구석구석 걸으며 체험 관광의 참 의미를 알게 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면서, “체험 후기를 참고하여, 외국인이 선호하는 서울 도보해설 관광코스를 개발하고, 육성해 나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