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골프장
전주월드컵골프장, 8월말까지 한시적 '2인플레이' 허용주말과 휴일 제외한 평일만 가능, 당인 전화 예약 후 이용가능

[레저신문=김기현기자]

전주월드컵골프장에서 8월 여름철 비수기를 맞아 한시적으로 ‘2인 플레이’를 허용한다.

전북 전주시설공단은 지난 7월 2일 여름철 비수기를 맞아 전주월드컵골프장을 찾는 이용객들을 위해 오는 8일부터 8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2인 플레이’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골프장 운영시간은 오전 4시41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이며, 2인 플레이가 가능한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무덥고 습한 여름철은 골프장 운영에 있어 비수기에 속한다. 주로 찌는듯한 더위를 피해 이른 아침과 늦은 오후에 이용객이 몰리기 때문이다.

전주월드컵 골프장의 2인 플레이는 주말과 휴일을 제외한 평일에만 가능하며 당일 전화예약을 통해서만 예약할 수 있다. 또한 당일 예약을 했더라도 조인 대기자가 있을 경우 2인 플레이 팀은 의무적으로 조인을 해야 한다.

골프장 측은 보다 많은 이용객들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평상 시에는 3인 이상 플레이만 허용하고 있다.

전성환 이사장은 “혹서기를 맞아 골프 마니아들에게 보다 많은 라운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월드컵골프장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월드컵골프장에서 8월 여름철 비수기를 맞아 한시적으로 ‘2인 플레이’를 허용한다. <사진=전주월드컵골프장>

 

김기현 기자  bettertom@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