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황중곤, ‘일본 PGA 챔피언십’서 연장 접전 끝에 아쉬운 준우승치열한 연장 승부 끝에 아쉬운 2위 기록, 이시카와 료 우승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황중곤(27.미라클헬스케어)이 일본투어 ‘일본 PGA 챔피언십(총상금 1억 5천만엔, 우승상금 3천만엔)’에서 연장 접전 끝에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황중곤은 지난 7월 7일 일본 가고시마현 이부스키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269타를 기록하며 이날 4타를 줄인 일본의 이시카와 료(28)와 동타를 적어내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 첫 번째 승부에서 황중곤은 투온에 이은 장거리 이글 퍼트가 컵을 지나간 반면 마찬가지로 투온에 성공한 뒤 5m 이글 퍼트를 성공시킨 이시카와 료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17번홀(파3)의 더블보기가 아쉬웠다. 16번홀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를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의 꿈을 부풀린 황중곤은 17번홀에서 티샷이 그린 엣지에 떨어졌지만 굴러 내려가 물에 빠져버렸고 1.5m 보기 퍼트도 컵을 외면하며 순식간에 2타를 잃은 것이다.

국내 2승, 일본투어 3승을 기록중인 황중곤은 2015년 ‘카시오월드 오픈’ 우승 이후 일본투어에서 약 3년 7개월만에 승수 쌓기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2017년 ‘제60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일본투어에서는 그 사이 준우승만 다섯 번째다.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