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한국민속촌, 납량특집 공포체험 ‘귀굴’ 12일 티켓 판매 개시
한국민속촌은 납량특집 공포체험 귀굴의 티켓을 12일 오픈한다. (이미지=한국민속촌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납량특집 공포체험 ‘귀굴’ 티켓 판매를 12일 시작한다.

오는 27일 야간개장과 함께 선보이는 공포체험 ‘귀굴’은 무려 400m가 넘는 야외 코스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사당, 초가집, 정자 등 민속촌 고유의 자산과 특수미술, 호러 캐릭터를 접목해 한국적인 공포를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체험으로 탄생시켰다.

체험 코스는 총 19개로 나뉘며 체험 진행에 약 15분 정도가 소요된다. 시체터, 무덤가, 폐가 등을 지나며 정해진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공포 수위가 높은 관계로 초등학생 이하, 노약자, 임산부, 심장 질환자 등은 참여가 불가능하며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이 엄격하게 제한된다.

‘귀굴’ 체험이 부담스럽다면 VR 공포체험 ‘저주의 시작’을 추천한다. 귀굴 체험의 프리퀄 격인 저주의 시작 체험권은 현장 구매 가능하다. 이 외에도 이방, 대감, 기생 등 조선시대 캐릭터가 호러 분장을 하고 거리 퍼포먼스에 나서며, 호러 분장 체험을 해보는 유료 체험존도 마련된다.

소셜커머스 위메프에서 12일부터 단독으로 판매하는 티켓은 귀굴 체험 이용권과 애프터(After)4 자유이용권 할인권으로 구성되며 이달 27일부터 8월 15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매일 공포 체험 인원이 한정되어 있는 관계로 소량 판매만 진행될 예정이다.

야간개장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민속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