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강형욱, 폭스테리어 견주에 경고…“살생을 놀이로 생각하는 강아지 있어”
(사진=‘강형욱의 보듬TV’ 방송화면 캡처)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경기도 용인시에서 발생한 폭스테리어 물림 사고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강형욱은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사고를 일으킨 폭스테리어에 대해 안락사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이날 방송에서 “방금 뉴스에서 (봤는데) 35개월 된 아이가 폭스테리어에게 물려서 크게 다쳤다. (폭스테리어) 보호자가 없었다면 아이를 사냥했을 것 같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강형욱은 “폭스테리어를 데리고 다니는 사람은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35개월 된 여자아이는 얼마나 아프겠냐”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 대해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예전에 저희 아버지가 ‘폭스테리어 옆에는 어떤 개도 놓지 말아라’라는 말씀을 했다. 아버지는 경험이 있었다. 폭스테리어 옆에 1m 되는 견사를 놓고 요크셔테리어를 키웠는데 폭스테리어가 점프를 해서 요크셔테리어를 죽인 뒤 다시 점프를 해서 제자리로 돌아가 있었다”며 자신의 아버지의 옛 이야기를 회상했다.

강형욱은 또 “(폭스테리어는) 귀엽지만 사냥성이 대단하다. 공격성이 꺼지지 않는 불과 같다. 훈련으로 바로잡을 수 있지만 계속해야 한다. 나이가 드신 분이 키우셨는데 이 강아지가 경력이 많네요. 이 사람 저 사람 많이 물었다. (이대로라면 아마) 아이를 사냥을 하게 될 것이다. 사냥의 끝은 죽이는 것이다. 그럴 것 같다”며 폭스테리어에 대한 경각심을 높였다.

그의 작심 발언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내 개념에선 못 키우게 해야 한다. 개를 빼앗아서 못 키우게 해야 한다. 다른 사람이 키워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폭스테리어를) 안락사시켜야 한다. ‘너무 심하지 않냐’고 하는데 여러분의 자녀와 여러분의 친구, 여러분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보시면 너무 잔인하지 않냐는 말은 못할 것이다. 강아지를 놓쳐본 사람은 또 놓친다. 놓치는 게 아니라 놓는 거다. 그래서 어르신 키우시면 안 된다. 맞지 않는 견종을 키우고 계신다. 살생을 놀이로 생각하는 강아지들이 있다.”

한편 강형욱은 EBS 1TV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를 통해 유명세를 탄 동물훈련사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