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한.미.일 PGA 선수권대회 우승자와 레전드들이 함께한 포토콜 화제역대 한국 남자 프로골프 최고의 선수들 한자리에 모여

[레저신문=김기현기자]

지난 1958년부터 지금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맥을 이어오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대회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개막을 이틀 앞둔 25일, 경남 양산에 위치한 에이원컨트리클럽에서 대회의 성공 개최를 다짐하는 포토콜이 열렸다.

이날 포토콜에는 ‘디펜딩 챔피언’ 문도엽(28.DB손해보험)과 2009년 PGA투어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양용은(47), 2006년 ‘제46회 KPGA 선수권대회’와 2012년 일본투어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김형성(39)을 비롯해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 제네시스 상금순위 선두인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이 참석했다.

또한 ‘KPGA 선수권대회’ 최다 우승 기록(7회) 보유와 함께 1958년부터 2007년까지 50년 연속으로 ‘KPGA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한장상(79), ‘제10회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 이일안(78)과 강영일(77), 문홍식(70) 등 現 KPGA 고문이자 KPGA의 레전드들도 함께해 그 의미를 더했다.

‘KPGA 선수권 대회’ 2연패 및 시즌 첫 승에 도전하는 문도엽은 “대한민국 최초의 프로골프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영광스럽다”라며 “다시 한 번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개막을 이틀 앞둔 25일, 경남 양산에 위치한 에이원컨트리클럽에서 대회의 성공 개최를 다짐하는 포토콜이 열렸다. <사진=KPGA>

김기현 기자  bettertom@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