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호주교포 이원준, 연장전 끝에 데뷔 첫 승서형석과 연장 승부 끝에 우승,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네 번째 외국 선수 등극

[레저신문=정찬필기자]

호주 교포 이원준(34)이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6월 30일 경남 양산시 소재 에이원컨트리클럽 남, 서 코스(파70. 6,934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최종일 이원준은 2위 그룹에 5타 앞선 단독 선두로 경기를 시작했다.

타수 차이로 봤을 때 무난한 우승이 예상됐지만 경기는 박빙이었다. 이원준은 이날 3개의 버디를 잡아냈지만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를 범하며 1타를 잃고 최종합계 15언더파 265타를 기록했다.

4번홀까지 파행진을 하며 견고한 플레이를 이어가던 이원준은 5번홀(파4)에서 티샷이 페널티 구역으로 가는 등 더블보기를 적어내 2위 그룹에 1타 차로 쫓겼다.

8번홀(파4)과 9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에 이어 11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아내 다시금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렸지만 13번홀(파5)에서 80cm 파 퍼트 놓친 데 이어 17번홀(파3)에서도 보기를 범하며 같은 조에서 경기한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는 티샷이 우측으로 밀려 벙커를 지나 페널티 구역으로 향했다. 하지만 공이 물에 완전히 잠기지 않아 플레이할 수 있었고 이원준은 기어코 파로 막아냈다.

서형석이 18번홀에서 5m 버디 퍼트를 놓쳐 이원준과 서형석은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18번홀에서 진행된 연장 첫 번째 승부에서 서형석의 3.2m 오르막 버디 퍼트가 홀을 지나간 반면 이원준은 2.9m 내리막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다.

한때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에도 올랐던 이원준이 2006년 11월 프로 전향 후 거둔 프로 데뷔 첫 우승이었다. 또한 1라운드부터 선두를 지켜내며 거둔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이다.

한편 이원준은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역대 네 번째 외국 선수가 됐다. 이번 우승으로 이원준은 2024년까지 KPGA 코리안투어 시드를 부여 받았고 ‘KPGA 선수권대회’ 평생 출전권 그리고 오는 10월 제주도에서 열리는 PGA투어 ‘THE CJ CUP@NINE BRIDGES’ 출전권까지 손에 넣었다. 한편 연장 접전 끝에 아쉽게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놓친 서형석은 제네시스 포인트 600포인트를 추가해 제네시스 포인트 순위에서 선두를 공고히 했다.

호주 교포 이원준(34)이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사진=k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