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세계테마기행’ 포르투갈, 특색 있는 소도시로의 여행
(사진=EBS1 '세계테마기행' 홈페이지)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시청자가 직접 찾아간 포르투갈은 어떤 모습일까.

EBS가 ‘시청자와 함께하는 ’세계테마기행‘’이라는 주제로 특집 시리즈를 준비했다. 지난 4월 치러진 ‘세계테마기행’ 시청자 큐레이터 공모전에서 선발된 4팀의 특별한 여행이 그것이다.

이번 출연자 선발에는 260여 개 팀의 지원, 65대 1이라는 뜨거운 경쟁 속에 다양하고 특별한 도전이 이뤄졌다. 고민한 흔적이 엿보이는 참신한 여행 계획서는 물론이고 자신들이 왜 시청자 큐레이터로 뽑혀야 하는지 치열하게 매력발산을 해 어느 해보다 심사에 난항을 겪었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고민 끝에 최종 선발된 4팀은 각각 중국 윈난, 포르투갈, 키르기스스탄, 뉴질랜드(이상 4개 국가)로 다녀왔다. 

18일 오후 8시 40분에는 제2부 ‘꽃보다 아름다워 포르투갈’ 편이 방송된다.

미국과 코스타리카 유학 후 유엔(UN) 난민 캠프에서 일하는 등 세계 곳곳에서 마음껏 꿈을 펼쳤던 언니 이선영(33) 씨는 취업 준비 중인 동생 이주영(30) 씨에게 더 넓은 세상을 보여주고 싶어 이번 기획에 참여했다. 두 사람이 떠난 곳은 500년 전 인류의 대항해 시대를 열었던 나라 포르투갈이다.

두 사람은 노란 빈티지 트램이 좁은 골목길을 누비는 리스본, 푸른 타일과 도우루 강물이 반짝이는 도시 포르투. 포르투갈에서 가장 포르투갈다운 마을 몬산투와 일곱 겹 캉캉치마 입은 할머니들의 어촌 마을 나자레 등 한적하고 특색 있는 소도시로 안내한다.

낯설지만 따뜻하고 아름다운 나라 포르투갈은 새로운 길로 발돋움하는 자매와 우리에게 어떤 위로가 되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세계테마기행’은 EBS1에서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방송되는 시사ㆍ교양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