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경복궁 서측 이야기 담은 ‘홍건익 가옥, 한옥이라는 집’ 전시
홍건익 가옥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15일부터 역사가옥으로 운영 중인 ‘홍건익가옥’에서 ‘한옥이라는 집’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오래된 동네 경복궁 서측의 이야기와 우리의 일상적인 삶을 담고 있는 한옥에 대한 기억을 공공한옥을 통해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홍건익 가옥이 소재하고 있는 경복궁 서측은 서울의 서쪽 인왕산 아래로 청계천의 발원지인 백운동천과 옥류동천의 오래된 물길과 골목길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이다. 다양한 신분층이 살았고 많은 문인들과 예술가들의 사랑을 받았던 지역이다. 홍건익 가옥은 경복궁 서측의 역사를 품고, 지역의 특징을 보여주는 근대 건축물이자 서울 공공한옥으로 2017년 5월부터 일반시민에게 개방해 운영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젊은 예술가들이 홍건익 가옥에서 경험한 한옥에서의 일상, 그리고 경복궁 서측지역과 역사를 함께하고 있는 지역명소와 사람들의 이야기가 기록된 아카이브가 홍건익 가옥 전시실을 비롯해 가옥 곳곳에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한옥이라는 집’, ‘집의 일기’, ‘궁궐의 서쪽’, ‘개인의 취향’ 제목의 족자형 아카이브 50점과 책자형 아카이브 4점이 전시되며, 홍건익가옥의 관람 동선에 따라 자연스럽게 배치된다.

‘홍건익 가옥’ 특별전이 개최되는 첫날인 15일은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홍건익 가옥 토크콘서트 ‘초여름소리’가 진행된다. 토크콘서트에는 레지던시 프로젝트에 참여한 예술인 등 총 7명이 출연해 음악공연을 통해 초여름 밤의 선율을 선사한다.

한편 '홍건익 가옥'은 이번 아카이브 전시를 시작으로 건축적 형태와 특성을 넘어 근대 한옥에 담긴 우리 삶의 흔적과 근대의 새로운 삶을 개척하고 도전했던 경복궁 서측지역에 살았던 중인, 예술가 등을 재조명해보는 전문적인 아카이브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8월부터는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참여형 아카이브가 함께 진행된다.

‘홍건익 가옥’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전시 및 토크 콘서트 관람료는 무료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홍건익 가옥 특별전을 시작으로 형태적 한옥을 넘어 사람의 일상이 담긴 콘텐츠가 있는 한옥과 관련된 역사·인문 스토리를 지역 주민과 함께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통해 서울시 건축자산으로서의 문화적 가치를 시민과 공유하고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