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개장 2주년 서울로 7017, 1670만명 발길…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만명 증가
서울로 7017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로 7017이 오는 20일 개장 2주년을 맞는다. 서울로 7017은 2년 동안 총 1670만명(2019년 4월 30일 기준)이 방문했다. 매일 평균 2만 명이 꾸준히 서울로 7017을 찾은 셈이다. 1월부터 4월까지 서울로 7017을 찾은 방문객을 보면 2018년과 보다 2019년이 약 12만 명 증가해 현 시점에도 시민들의 관심은 여전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서울로 7017을 주목하고 있다. 개장 당시 영국 가디언지, 미국 CNN, 파이낸셜타임스 등에서 소개된 이후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2019-2020 한국관광 100선’에 서울로 7017을 선정했다. 2018년 8월 미국 타임지에서는 ‘지금 당장 경험해봐야 할 여행지 100선’에 서울로 7017을 선정하기도 했다.

서울로 7017 자체 설문 조사 결과 방문객들의 만족도는 5.74점(7점 척도)으로 작년 5.49점(7점 척도) 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주로 휴식, 산책을 목적으로 서울로 7017을 찾았다. 주목해야할 점은 2회 이상 재방문 한 방문객이 56%로 나타났으며, 5회 이상 재방문률도 3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는 도심 내부의 보행‧산책 공간에 대해 94%, 주변 지역을 연결하는 이동 공간에 대해 93%를 나타내 가장 높았다. 또 시민들이 바라는 개선점은 쉼터 및 편의시설 확대가 18%로 가장 높았다. 주변지역 경관 개선(14%), 도심공원으로서 수목ㆍ조경 증가와 주변 연계해 더 많은 볼거리 제공(13%)이 뒤를 이었다.

‘사람길’이라는 서울로 7017의 정체성을 반영한 사계절 축제 및 프로그램들도 연중 진행 중이다. 길을 테마로 퍼레이드(산타모자 대행진) 형태의 축제를 비롯해 버스킹 릴레이 공연(버스킹 봄파티), 꽃 전시회 및 토크콘서트(꽃은 어디로 갔을까), 걷기대회(서울로 걷기대회) 등 다양한 축제와 서울로 학교(꼬마식물학자, 식물세밀화교실, 가족가드닝교실), 서울로 이야기 교실(해설투어) 등 모든 연령대가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개장 초기부터 시민예술가들의 자율적인 공연을 위해 버스킹 프리존도 계속 운영 중이며, 2018년 한 해 총 275회의 버스킹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주변기업들과의 연계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약 30개 기업 700명의 인원과 함께 환경정화 봉사활동 및 정원조성 등 연계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올해는 클로란과 협약을 통해 ‘서울로 7017 보타니 포 체인지 식물 정원’ 공모전 개최를 통해 서울로 7017 퇴계로 교통섬 부지에 공모전 대상작인 ‘초속정원’을 조성했다.

서울로 7017이 위치한 서울역 일대의 인근 상점들도 여전히 변화의 기운이 활발하다. 만리동·중림동 일대는 차량수리소, 기사식당 등의 기존의 낡은 가게에서 ‘젊은 사장님들’의 유입으로 디저트, 펍, 카페 등 트렌디한 상점들이 개업에 나섰다.

서울로 7017은 지역산업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을 개장 초기부터 꾸준히 진행 중이다. 지역 상인들과 연계 홍보활동을 비롯해 지역주민 주도행사 및 프로그램 지원과 인근 지역의 골목길로 뻗어가는 정원문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한편, 서울로 7017에는 50과 287종의 서울에서 생육 가능한 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개장 당시보다 약 60종 확대된 수치로, 여느 식물원과 견줘도 뒤지지 않을 정도로 많은 식물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2017년 5월 개장 이후 2년이라는 시간동안 1700만명에 달하는 시민들 방문과 식물의 안정화, 다양한 행사 개최를 통해 서울의 명소로서 굳건히 자리매김했다”며 “다양한 식물들과 함께 서울로 7017 개장 2주년 기념행사 등을 통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 앞으로도 철저한 식물관리와 다양한 문화행사 개최를 통해 도심 속 정원으로의 서울로, 문화적 명소로의 서울로로서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