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GS25, ‘2030세대 맛있는 술 선호’ 발표…사케 매출도 전년 대비 323% 증가
GS25 고객이 사케를 고르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2030세대는 타 연령 대비 ‘취하는 술’보다 ‘맛있는 술’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15일 밝혔다.

GS25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연령대별 소주와 맥주 매출의 상위 10개 상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30세대는 40대 이상 연령대보다 과일향이 가미된 주류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S25의 소주 매출 상위 10개 상품 중 과일향이 가미된 소주류의 2030세대 매출 구성비는 10.8%인데 반해 40대 이상은 1.2%에 불과했다. 과일향 소주류의 대표 상품은 이슬톡톡복숭아캔, 좋은데이깔라만시 등이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과일향 맥주도 인기다. GS25의 맥주 매출 상위 10개 상품 중 시트러스(감귤류의 과일)향이 가미된 맥주의 매출 구성비는 20·30이 23.8%, 40대 이상은 17.6%다. 대표적인 시트러스향 맥주는 1664블랑과 호가든 등이다.

GS25는 타 연령대와는 다른 2030세대의 주류 선호 트렌드를 사회 현상 변화에 따른 신(新) 음주 문화로 보고 있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는 워라밸, 1인 가족 확대, 혼술 문화 등이 과거 취하도록 먹는 음주 문화에서 맛있게 적당히 즐기는 음주 문화로 조금씩 변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김유미 GS리테일 주류 담당 MD는 “앞으로도 2030 연령대를 중심으로 저도주와 프리미엄 주류 선호 트렌드는 지속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GS25는 이러한 트렌드를 선도적으로 대응하고자 국내 주류사와 상품 개발을 지속하는 한편 해외 유명 주류의 직소싱 도입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