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KLPGA, 2018 대상 시상식으로 다사다난했던 2018시즌 마무리이정은 지난 해에 이어 상금왕, 최저타수상 타이틀 수성에 성공하며 2관왕 달성

지난 11월 27일(화),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2018 KLPGA 대상시상식’을 개최하며 치열하고 뜨거웠던 한 해를 마무리했다.

‘KLPGA 대상 시상식’은 매년 한국여자프로골프를 화려하게 수놓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KLPGA의 피날레로 열리는 공식 행사다. 지난 1999년부터 공식으로 개최되며 올해로 20회를 맞이한 대상 시상식은 1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선수뿐만 아니라 모든 골프인의 즐거운 축제이자 최고의 복합 스포츠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My Heroine, 초록빛 향연’이라는 타이틀로 열린 ‘2018 KLPGA 대상시상식’의 시작은 여성스러운 드레스와 한복을 입고 등장한 선수들이 장식했다. 대회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모습을 뽐내며 시상식장에 들어선 선수들을 보는 것은 ‘KLPGA 대상시상식’만의 묘미로 자리 잡았다. 올해도 선수들은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행사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2018 KLPGA 대상시상식’은 올 한해 한국여자프로골프의 발전에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에 감사함을 전하기 위한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으로 시작됐다. 또한, ‘KLPGA 공로상’과 함께 KLPGA 대회를 5년 이상 꾸준히 개최하거나 투어 발전 및 골프 대중화에 큰 공헌을 한 관계자에 주어지는 ‘KLPGA 투어 공로상’이 시상됐다.

이어 챔피언스투어에서 4년 연속으로 상금왕을 차지한 정일미(46,호서대학교)와 드림투어 상금왕 이승연(20)의 수상을 끝으로 1부가 마무리됐다.

KLPGA 공식 중계방송사인 SBS 골프채널을 통해 생중계로 진행된 ‘2018 KLPGA 대상시상식’ 2부에서는 본격적인 시상이 이어졌다. 골프 기자단이 투표를 통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 부문 시상을 시작으로 인기상, K-10클럽, 위너스클럽, 특별상, 다승왕, 최저타수상 등 주요 부문의 시상이 진행됐다.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에는 ‘핫식스’ 이정은6(22,대방건설)가 선정됐으며, 지난 2주간 진행된 투표 절차를 통해 결정되어 현장 발표된 ‘2018 KLPGA 인기상 Presented by 스포츠토토’의 영광은 슈퍼 루키 최혜진(19,롯데)이 가져갔다.

이어 현재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중, 10년 이상 연속으로 KLPGA 정규투어에서 활동한 선수만이 가입할 수 있는 ‘K-10클럽’에는 입회 11년 차 박유나(31,넥시스)가 조건을 충족하며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K-10클럽’의 초대 가입자로 영광을 누린 김보경(32,요진건설), 김혜윤(29,비씨카드), 윤슬아(32,파인테크닉스), 홍란(32,삼천리)에 이어 다섯 번째 ‘K-10클럽’ 선수가 된 박유나에게는 특별상 트로피와 부상이 수여됐으며, 앞으로의 정규투어 생활에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KLPGA와 SBS가 함께하는 메디힐 드림위드버디’ 프로그램을 통해 마련한 자선기금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돼 그 의미를 더했다. 올해에는 선수 21명의 버디 적립금 약 1천3백만 원과 KLPGA 자선기금 약 3천7백여만 원에, 메디힐과 SBS의 버디 적립금 9천6십만 원을 더한 총 1억4천6십만 원의 기금이 조성되어 전달됐다.

2018 KLPGA 대상 시상식’을 끝으로 KLPGA 2018시즌의 모든 공식 일정이 끝났다. KLPGA의 2019시즌은 12월 7일(금)부터 개최되는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골프’로 2019년의 여정을 시작한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